본문 바로가기

정청래 “박근혜 정부, 중립 내각 구성해야”

중앙일보 2015.04.21 10:47
정청래 의원 [사진 중앙포토]
새정치민주연합 정청래 최고위원은 21일 한 라디오 방송에 출연해 “박근혜 대통령 주변 인물 중에 부패하지 않은 사람이 누가 있겠냐”며 “그렇기 때문에 저는 야당이나 시민단체에게 (총리를) 추천받아 중립 내각 성격 비슷하게 구성하면 어떨까한다”고 말했다. 전날 이완구 국무총리의 사의 표명이 있은 뒤, 후임 총리 인선과 관련된 질문에 답하면서다.



그는 “정홍원 전 총리가 다시 복귀하는 거 아니냐 이런 유머 섞인 농담도 많은데 실제로 후임 총리는 구하기가 어려울 것이라고 본다”면서 “총리를 어쨌든 박 대통령의 주변분이 아니라 국가적 차원에서 폭넓은 인사기용을 했으면 좋겠다는 생각”이라고 말했다.



임기 3년차를 맞이한 박근혜 정부를 ‘레임덕이 아닌 데드덕 상태’에 빗댄 정 최고위원은 “야당과 시민단체, 국민들의 도움과 협조를 받아서 결국은 정권을 운영해야 되는 상황까지 내몰렸다”고 주장했다.



정 최고위원은 이병기 대통령비서실장도 사퇴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는 “검찰이 지금 수사를 하고 있는데 청와대 비서실장과 국무총리는 수사라인과 보고라인의 정점에 있는 인물들이 아니냐”며 “(이 실장이) 어쨌든 검찰 수사를 받아야 하는 상황이라면 비서실장직을 하루빨리 내려놓아야 이 총리 같은 거짓 논란과 창피당하는 일이 없을 것”이라고 말했다. 김기춘 전 비서실장에게는 출국금지 조치가 이루어져야 한다고도 주장했다.



정 최고위원은 특검과 관련해선 “지금의 특별수사팀은 초기에 증거인멸 시도를 막고 여러 가지 정황 증거들, 자료들을 수집하고 결과적으로는 특검으로 갈 수 밖에 없지 않을까 그런 생각”이라면서 “하지만 현재 특별수사팀이 초기 수사에 여러 가지 역할들을 잘 해 주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위문희 기자 moonbright@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