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가입자 1000만명 돌파 '청약 통장 1순위'…'청약예·부금, 저축→주택청약종합저축'

온라인 중앙일보 2015.04.21 09:53
가입자 1000만명 돌파
 

전국의 청약통장 1순위 가입자 수가 사상 처음으로 1천만 명을 넘어섰다.





지난 19일 금융결제원 조사에 따르면 지난달 전국의 청약통장(주택청약종합저축, 청약예·부금, 청약저축 포함) 1순위 가입자 수는 총 1천19만980명으로 지난달의 991만4천229명에 비해 27만6천751명 증가했다.



전국의 청약통장 1순위 가입자 수가 1천만 명을 넘어선 것은 1977년 청약제도가 도입된 이래 역대 처음이다. 2순위 가입자 수 803만4607명을 합한 전체 청약통장 가입자 수는 지난달보다 28만1336명 늘어난 총 1822만5587명으로, 역시 청약제도 도입 이후 가장 많다.



오는 7월 이후 청약통장의 종류를 주택청약종합저축으로 일원화하기로 하면서 기존 청약예·부금, 저축 가입자들이 공공·민영 아파트 청약이 모두 가능한 주택청약종합저축으로 갈아탄 것으로 보인다.



한편 정부는 지난해 9월1일 청약제도 개편을 발표하고 올해 2월27일부터 청약 1·2순위를 1순위로 통합하고 수도권 청약 1순위 자격을 종전 통장가입 후 2년에서 1년으로, 2순위 자격을 1년에서 6개월로 단축했다. 지방은 종전대로 6개월만 지나면 1순위 자격이 주어진다.



청약통장 가입자가 증가하고 있는 것은 청약 1순위 자격 요건이 대폭 완화된데다 최근 주택경기가 회복세를 보이면서 새 아파트에 대한 선호현상이 두드러지고 있어서다.



온라인 중앙일보

[사진 중앙포토]



'가입자 1000만명 돌파'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