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강정호 선발출전 '8번 타자, 유격수'… 첫 타석은 삼진

온라인 중앙일보 2015.04.21 09:52




강정호가 첫 타석에서 삼진을 당했다.



피츠버그 파이어리츠 강정호는 4월 21일(한국시간) 미국 펜실베니아주 피츠버그 PNC파크에서 열린 '2015 메이저리그' 시카고 컵스와 경기에 선발출전했다.



이날 경기에 강정호는 사구에 맞아 부상당한 주전 유격수 조디 머서를 대신해 8번타자 겸 유격수로 선발출전했다.



강정호는 2회말 1사 주자 없는 상황에서 첫 타석에 들어섰다. 강정호는 컵스 선발 제이크 아리에타를 상대로 5구 승부를 펼쳤지만 헛스윙 삼진으로 아쉽게 덕아웃으로 물러났다.



초구 싱커에 헛스윙한 강정호는 2구 바깥쪽으로 흘러나가는 볼을 골라냈다. 3구 시속 79마일 커브와 4구 94마일 싱커를 파울타구로 연결해낸 강정호는 끈질긴 승부를 펼쳤지만 스트라이크 존 앞에서 떨어지는 5구 시속 87마일 슬라이더에 결국 방망이가 나갔다. 강정호는 2스트라이크 이후에도 레그킥을 하는 모습을 보여 폼 수정 논란이 계속 될 것으로 예상된다.



온라인 중앙일보

‘강정호 선발출전’[사진 중앙포토]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