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북한 경비정 21일 새벽 NLL넘어…기관 고장, 다른 경비정이 끌고가

중앙일보 2015.04.21 09:02
북한 경비정 1척이 21일 오전 기관(엔진) 고장을 일으켜 서해 북방한계선(NLL)을 침범했다가 다른 경비정에 예인돼 돌아갔다. 백령도 북방 NLL 북쪽에서 감시활동을 하던 북한 경비정은 오전 2시 43분쯤 NLL을 약 740여m 넘어왔다. 군은 북한 경비정이 조류에 밀려 NLL을 넘은 것으로 판단하고 있다.



북한은 경비정이 NLL을 넘자 북한은 국제상선공통망을 통해 "기관이 고장났다. 예인해 가겠다"는 뜻을 우리 측에 통보했다고 한다.



군 관계자는 "인도적 차원에서 예인해 가도록 허용했다"며 "인근에 있던 우리 측 함정들이 만일의 상황에 대비하며 표류한 경비정을 예인하는 과정을 감시했다"고 말했다. 꽃게 성어기를 맞아 이 일대에는 중국과 북한 어선이 예년에 비해 3배 이상 증가한 것으로 관측되고 있으며, 북한 경비정도 전진배치돼 있는 것으로 군 당국은 파악하고 있다 .



정용수 기자 nkys@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