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복면가왕 지나, 왜 울었을까?…데뷔 이후 가창력보다 '섹시퀸'에 포커스...

온라인 중앙일보 2015.04.21 02:22
`복면가왕` 지나 [사진 중앙포토]


가수 지나(28)가 MBC ‘복면가왕’에서 빼어난 가창력으로 호평을 받고 있다.



지나는 지난 19일 오후 방송된 MBC ‘일밤- 복면가왕’(이하 ‘복면가왕’)에 출연해 ‘이상한 나라의 여우’라는 닉네임으로 화려한 무대를 선보였다. 이날 ‘복면가왕’에서 지나는 가수 J의 ‘어제처럼’을 선곡해 불렀다. 이에 판정단 백지영은“이 목소리는 지나다. 지나는 고음을 낼 때 얇은 바이브레이션을 내는데 똑같은 것 같다”고 설명했다.



이후'복면가왕'에서 지나는 1라운드에서 탈락의 고배를 마셨지만, 판정단 앞에서 2라운드 도전곡으로 준비했던 박진영의 ‘나 돌아가’를 열창했다. 지나는 노래를 시작마자마자 울컥하며 눈물을 흘려 이목을 집중시켰다.



'복면가왕' 지나는 제작진과 인터뷰에서 “여기 나올 때 누가 내 목소리를 알아줄까 싶었다. 그간 너무 보이는 것에 치중하지 않았나 싶어 걱정도 됐다”며 “백지영 언니가 내 목소리를 알아챘을 때 그걸로 난 승자가 된 느낌이었다. 이기고 지고 문제가 아니라 내 목소리를 알아준 게 기뻤다”며 소감을 밝혔다.



`복면가왕` 지나 [사진 MBC ‘복면가왕’ 캡처]




또 복면가왕 지나는 이어 “무척 아쉬웠지만 또한 새로운 모습을 보여드릴 수 있어서 더 즐거웠던 경험이었다. 더 자신감 넘치는 모습으로 지금까지와는 다른 지나의 무대를 보여드리고 싶었는데 순간 감정이 북받쳐 올랐었다”며 “짧은 무대로 많은 것을 배우게 된 것 같다. 앞으로 계속 지켜봐주셨으면 좋겠다”라고 소감을 전하기도 했다.



지나는 사실 데뷔 이후 5년 동안 '섹시퀸'이라는 수식어가 따라다녔다. 상대적으로 가창력은 저평가받았다. 하지만 이번 복면가왕 출연으로 숨겨진 '보컬 지나의 재발견'이라는 평가가 이어지고 있다.



지나는 이번 복면가왕을 통해 퍼포먼스 보다 오로지 '가창력' 하나에 집중한 지나는 가녀리면서도 호소력 짙은 특유의 창법으로 시청자들의 마음을 두드리며 진정한 '디바'로서 활약을 펼쳤다는 게 전문가들의 평이다.



한편 복면가왕 지나 소식을 접한 네티즌들은 “복면가왕 지나, 노래 정말 잘하던데” “복면가왕 지나, 울 때 먹먹하더라” “복면가왕 지나, 앞으로의 활동도 화이팅!” “복면가왕 지나, 응원합니다” 등 다양한 반응을 보였다.





온라인 중앙일보

‘복면가왕 지나’ [사진 MBC ‘복면가왕’ 캡처]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