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힐러리 'NO 보톡스' … 국민 할머니 전략

중앙일보 2015.04.21 01:11 종합 14면 지면보기
힐러리
힐러리 클린턴 전 미국 국무장관이 ‘노(NO) 보톡스’로 대권에 도전했다. 칼럼니스트인 메건 다음은 최근 LA타임스 칼럼을 통해 “클린턴 전 장관은 출마 선언을 발표하는 동영상에서 68세 나이 그대로 보였다”며 “늘어진 턱살, 얼굴의 주름, 필라테스와 거리가 먼 몸매로 대통령직 경쟁에 뛰어들었다”고 밝혔다. 지난 12일(현지시간) 나온 출마 선언 동영상에서 클린턴 전 장관은 나이를 숨기지 않았다.


여장부 대신 경륜·가족·모성 부각
공화 40대 주자 “어제 지도자” 공격

 이는 기존 정치인들이 보톡스나 피부 시술로 젊게 보이려 하는 것과는 반대다. 이 때문에 나이를 가려 역풍을 맞기 보다는 반대로 대통령직을 맡을 경험을 강조하면서 평범한 ‘보통 미국인’ 가정을 다독여줄 모성 정치력을 은연 중에 부각하려는 전략이라는 분석이 잇따른다. ‘여장부 힐러리’가 아닌 ‘국민 할머니 힐러리’ 전략이다.



 저널리스트인 게일 쉬히는 19일 뉴욕데일리뉴스에서 클린턴 전 장관이 저서 『힘든 선택들』을 통해 할머니가 되는 경험을 공개한 것을 상기시키며 “할머니를 드러내는 것은 지난 2008년 선거운동 때 남자보다 더 강한 모습을 보여줬던 것과는 정반대”라고 지적했다. 물론 역풍도 있다. 미국판 ‘40대 기수론’을 들고 나온 마코 루비오(44) 공화당 상원의원은 “어제의 지도자가 우리를 어제로 안내하겠다고 대선에 나섰다. 어제는 지나갔다”며 클린턴 전 장관을 공격했다.



워싱턴=채병건 특파원 mfemc@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