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황사 발생 일수 매년 급증…올해 황사 일수 가장 많은 도시는…?

온라인 중앙일보 2015.04.21 00:01
황사 발생 일수 매년 급증[사진 중앙포토]


황사 발생 일수가 매년 급증하고 있다. 3년 전에 비해 5배 가량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17일 국회 환경노동위원회 소속 새누리당 이자스민 의원이 기상청으로부터 제출받은 '2012~2015년 전국 황사 일수 현황' 자료에 따르면 황사 발생 일수가 전국 평균 2012년 1.7일, 2013년 1.9일, 2014년 7.6일으로 3년만에 4.5배 등 매년 급증한 것으로 나타났다.



황사 발생 일수 매년 급증한 가운데 특히 올해 3월까지 황사 발생 일수는 8.4일로 지난해 같은 기간의 황사발생 일수인 3.2일보다 2.6배 높다. 올해 3개월간 황사 발생 일수가 지난해 연중 황사발생 일수 7.6일을 넘어섰다.



기상청은 "중국에서 발생한 황사와 북쪽에서 우리나라로 내려오는 기류와 맞물리면서 올해 3월까지 황사 발생이 특히 많았다"고 설명했다. 특히 "올해 남은 봄철에는 남쪽에서 올라오는 기류가 많을 것으로 예상돼 4~5월에는 황사 발생 일수가 예년과 비슷할 것"이라고 말했다.



전국 14개 지점에서 관측한 황사는 2012년 청주 3일, 수원·인천·전주·춘천·목포·속초·광주·여수 2일, 서울·울산·부산·포항이 1일 순이었으며, 2014년은 서울 10일, 수원 9일, 청주·인천·전주·춘천·목포·서산·울산·부산 8일, 속초·광주·여수 7일, 포항 3일 순으로 나타났다.



황사 발생 일수 매년 급증…전국 황사 빈발 도시는?

2015년 3월까지 인천 14일, 서울 13일, 수원 11일 순으로 수도권 중심으로 황사가 심해지는 경향이 나타나고 있다. 서울의 경우 2012년 황사가 1일 발생한데 비해 2014년에는 10일로 10배 증가했다. 중국의 사막화가 심해지고, 오염물질 배출 또한 증가하면서 황사 발생 일수는 앞으로 더 늘어날 것으로 예상된다. 이 연구사는 "황사가 매년 증가추세에 있고, 중국의 사막화도 계속 진행되고 있어 앞으로 황사 발생 일수는 늘어날 가능성이 많다"고 분석했다.



흙먼지인 황사는 인체에 유해하지 않지만 황사로 인해 미세먼지가 대기 중으로 배출이 잘 되지 않아 농도가 높아지게 만든다. 미세먼지는 황산염과 질산염, 암모늄 등 발암물질이 포함돼 있고, 기관지염, 천식 등 호흡기 질환, 자극성 결막염 등 안질환 그리고 뇌졸중 발병에 영향을 미치는 등 국민건강이 우려된다.



이자스민 의원은 황사발생 일수 증가에 대해 "황사에는 미세먼지를 포함한 각종 중금속이 다량 포함돼 있어 국민 건강과 재산에 피해가 우려된다"며 "기상청은 관계부처와 협의해 황사 발생에 대한 예보능력을 향상시키고, 주요 황사 발원지인 몽골과 중국의 황사관측 협력을 강화해 안정적인 관측자료를 확보하도록 해야할 것"이라고 말했다.





온라인 중앙일보

황사 발생 일수 매년 급증 [사진 중앙포토]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