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독립운동가 조부 유산찾게 도와달라" 70대에 2억원 가로챈 일당

중앙일보 2015.04.20 11:55
[사진 경기 부천 원미경찰서 제공]
"독립운동가인 조부가 숨긴 유산을 찾게 도와달라"며 70대 여성을 속여 금품을 뜯어낸 일당이 경찰에 적발됐다. 이들이 피해 여성에게 담보라며 건넨 1조원 상당의 유가증권도 관광지에서 파는 가짜였다.



경기 부천 원미경찰서는 20일 가짜 돈을 유가증권이라고 속여 금품을 뜯어낸 혐의(사기)로 대만인 P(61)를 구속하고 달아난 조모(47)씨 등 2명을 추적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들은 2013년 7월부터 지난해 9월까지 이모(72·여)씨에게 4차례에 걸쳐 2억600만원을 가로챈 혐의다.



이들은 평소 친분이 있던 이씨에게 "조씨의 할아머지가 일제 강점기 당시에 독립운동을 하면서 남긴 거액의 유산이 일본의 한 은행에 보관돼 있다"며 "유산을 찾는데 필요한 비용을 빌려주면 60억원을 주겠다"며 금품을 가로챘다.



푸씨 등은 "조씨 할아버지 금고에서 발견된 1조원 상당의 유가증권이다. 스위스 은행에서 현금화할 수 있다"며 미국 케네디 대통령의 얼굴이 그려진 가짜 유가증권을 이씨에게 담보로 건네기도 했다. 이들은 가짜 유가증권이 진짜인 것처럼 장갑을 쓰고 만지고, 또 일본 금융기관 이름이 기록된 봉투에 넣어 도장을 찍은 뒤 투명테이프를 붙여 봉인하기도 했다고 경찰은 전했다. 또 이씨에게 "조씨 조부의 유산이나 유가증권에 대한 것을 외부에 얘기하면 모든 책임을 이씨가 진다"는 내용의 확인서까지 작성한 것으로 조사됐다.



경찰은 "이들이 제시한 유가증권엔 '가짜다. 유통할 수 없다'는 뜻의 'NOT NEGOTIABLE. NOT LEGAL TENDER'라고 적혀있으니 비슷한 수법에 속지 말라"고 말했다.



최모란 기자 moran@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