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김호정 기자의 음악이 있는 아침] 따뜻함과 비의 공존

중앙일보 2015.04.20 07:27



브람스 바이올린 소나타 1번

주말 잘 보내셨나요.

빗길은 괜찮으셨나요.

이제 꽃이 얼마나 남았나 모르겠습니다.

갑자기 비가 내렸듯, 봄도 갑자기 끝나겠죠.

따뜻한 선율이 있는 음악을 골랐습니다.

이 소나타 3악장은 '비의 노래'라는 가곡 선율을 가져다 썼다죠.

비와 따스함이 함께하는 봄입니다.

오늘도 잘 보내십시오.



김호정 기자 wisehj@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