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이완구·성완종 210여 차례 전화

중앙일보 2015.04.20 03:05 종합 1면 지면보기
이완구·김무성 ‘침묵의 악수’ 이완구 총리(왼쪽)가 19일 서울 수유동 국립 4·19민주묘지에서 열린 4·19혁명 기념식 시작 전 김무성 새누리당 대표와 악수하고 있다. 두 사람 사이에 대화는 없었다. 이석현 국회부의장(왼쪽 둘째)이 “대통령에게 업무 보고를 하느냐”고 묻자 이 총리는 “비서실장이 하고 있다”고 답했다. 오른쪽은 천호선 정의당 대표. [강정현 기자]


성완종 전 경남기업 회장과 이완구 총리가 최근 1년간 210여 차례 전화를 주고받은 것으로 나타났다.

사흘에 두 번꼴 착·발신 기록
이 총리는 60여 차례 걸어
검찰, 성완종 블랙박스 확보
차 안 '로비 대화' 있나 추적



 19일 경남기업 관련 의혹 특별수사팀(팀장 문무일 대전지검장) 등에 따르면 성 전 회장의 휴대전화 통화내역을 분석한 결과 지난해 3월부터 1년간 이 총리와의 착·발신 기록이 210여 차례로 집계됐다. 이 중 150여 차례는 성 전 회장이 이 총리에게, 60여 차례는 이 총리가 성 전 회장에게 건 것으로 확인됐다. 실제 통화가 연결된 횟수가 얼마나 되는지는 확인되지 않고 있으나 “성 전 회장과 친분이 별로 없다”는 이 총리의 해명과는 배치되는 것이다. 해당 기간 중 두 사람이 동료 의원이었던 때는 성 전 회장이 대법원의 선거법 위반 판결로 의원직을 잃은 지난해 6월까지 4개월에 불과하다.



 수사팀은 이와 함께 지난 15일 압수수색에서 성 전 회장의 에쿠스 차량에 장착된 블랙박스를 하이패스 단말기와 함께 확보했다. 검찰은 블랙박스 안에 성 전 회장이 숨지기 직전 정·관계 인사 금품 로비를 놓고 이용기(43) 경남기업 홍보팀장, 박준호(49) 전 경남기업 상무 등 핵심 측근들과 나눈 대화 내용이 남아 있는지 조사 중이다. 검찰은 또 성 전 회장이 국회의원으로 재직했던 2012년 5월~2014년 6월 사이의 성완종 의원실 출입기록을 국회사무처로부터 임의 제출받아 분석하고 있다.



 검찰은 압수물 등 자료 분석이 마무리되는 22일부터 본격적인 참고인 조사에 들어갈 계획이다. 성 전 회장의 핵심 측근인 박준호 전 상무 등 경남기업 전·현직 주요 임직원 7명이 소환 대상에 올라 있다. 이들은 성 전 회장의 수행비서와 보좌관을 지내는 등 지근거리에서 보좌한 최측근이다.



검찰은 압수수색 전날인 지난 14일 이용기 팀장으로부터 성 전 회장의 일정 등이 기록된 USB를 제출받아 접촉 인사들의 명단과 면담 내용 등을 확인 중이다.



 아울러 검찰은 성 전 회장이 2013년 4월 4일 당시 국회의원 재선거에 출마한 이완구 총리의 부여 선거사무소를 방문했는지 확인하기 위해 성 전 회장의 하이패스 단말기를 분석해 이동 경로를 확인하고 있다.







 한편 수사팀은 경남기업 임직원 등 관련자들이 증거를 숨기거나 빼돌린 정황을 포착해 수사에 착수했다. 검찰 관계자는 “일부 디지털 자료에 삭제된 흔적이 꽤 있다”며 “수사 초기 단계에서 증거에 대한 중대한 의혹이 제기된 만큼 확인 중”이라고 말했다.



검찰은 지난달 18일 1차 압수수색 직후 회사 내부 CCTV 내용과 컴퓨터 하드디스크 자료를 삭제하는 등 증거 인멸이 있었는지 조사 중이다. 박 전 상무는 기자와 만나 “성 전 회장 사망 전에 퇴직하면서 회사 직원을 통해 (내 컴퓨터의) 하드디스크를 포맷했다”고 말했다.



김백기·이유정·박병현 기자

부여=신진호 기자 key@joongang.co.kr

사진=강정현 기자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