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북유럽~러시아, 바다 위 호텔서 즐기는 7색 매력

중앙일보 2015.04.20 00:56 부동산 및 광고특집 6면 지면보기
북유럽 운항 크루즈는 프린세스 크루즈의 리갈호를 이용한다. [사진 크루즈CCK]


북유럽은 서유럽과는 또 다른 풍광과 문화, 예술의 향기가 공존하는 곳이다. 대표적인 북유럽 4개국으로는 노르웨이·덴마크·스웨덴·핀란드가 있다. 여기에 독일·에스토니아·러시아까지 지역마다 각기 다른 매력을 갖고 있는 북유럽. 환상적인 일정과 착한 가격을 조건으로 ‘중앙일보와 함께하는 크루즈 여행 제13탄’이 모집 중이다.

크루즈CCK, 발틱해 7개국 14일 일정
수영장·면세점 등 갖춰



 놓치고 싶지 않은 욕심에 이 지역을 모두 가려면 이동 경로와 숙소가 단연 고민이다. 크루즈 여행사 관계자는 “자칫 이동에 시간을 많이 빼앗기고 짐을 풀었다 쌓았다 하는 것도 만만치 않지만 무엇보다 그로 인한 육체적 피로의 누적이 걱정일 것”이라면서 “크루즈를 이용하면 이러한 고민을 하지 않아도 된다”고 조언했다. 이번 북유럽 운항 크루즈는 최대·최신 크루즈인 프린세스(Princess) 크루즈 회사의 리갈(Regal·14만2000t)호를 이용한다.



 북유럽 발틱해 크루즈 여행이란 이름에 맞게 이번 여정은 발트해를 품고 있는 북유럽의 수도를 모두 방문한다. 덴마크의 코펜하겐, 노르웨이의 오슬로, 발틱해의 보석이라 불리는 에스토니아의 탈린, 핀란드의 헬싱키, 북유럽의 베니스라 불리는 스웨덴의 스톡홀름, 독일의 베를린 등은 물론 러시아의 모스크바까지 방문한다.



 길이 290m, 폭 36m의 대형 선박은 바다 위에 떠다니는 대형 리조트다. 그 안에는 수영장·헬스클럽·대극장·카지노·레스토랑·바·면세점 등 다양한 부대시설이 있다. 이른 아침부터 한밤중까지 시시각각으로 다양한 이벤트와 즐길 거리, 먹거리들이 넘친다.



 프린세스 크루즈에는 오전·오후 티타임이 있다. 영국식 티타임엔 간단한 스낵과 디저트를 즐길 수 있다.



 발틱해 7개국 크루즈 여행은 크루즈 전문회사의 11년 노하우가 집대성된 프로젝트다. 1인 가격 699만원에 기항지 관광(선택 관광)은 물론 크루즈 선상 팁과 공동경비(인솔자·현지가이드·기사 팁 등)가 모두 포함돼 있다. 추가 요금 부담이 없다. 6월 14일, 7월 6일, 8월 3일, 8월 8일 네 차례 출발한다. 총 14일 일정이다. 6월 14일 출발은 13일 일정이다. 7월과 8월은 성수기 추가 요금이 적용된다.



 자세한 문의는 크루즈 여행 전문 크루즈CCK로 하면 된다. 전화(1599-0628), 홈페이지(www.크루즈여행.com).  배은나 객원기자



enbae@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