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반기문, "은퇴 후는 가족과"...향후 정치 참여 선 그어

중앙일보 2015.04.17 16:00
반기문 유엔 사무총장 [사진 중앙포토]




반기문 유엔 사무총장이 16일(현지시간) 공개 석상에서 “손주들과 시간을 보내고 싶고 긴장에서 해방되고 싶다”는 은퇴 후 희망까지 거론하며 향후 정치 참여에 대해 거리를 뒀다. 성완종 전 경남기업 회장이 자살하기 전 반 총장과의 관계 때문에 수사를 받고 있다고 밝힌사실이 알려지면서다.



반 총장은 이날 저녁 워싱턴의 내셔널프레스클럽에서 열린 만찬을 겸한 초청 강연 말미에 “내가 007 제임스 본드 역을 맡은 영화배우인 대니얼 크레이그를 유엔의 ‘지뢰제거 특사’로 임명했는데, 나는 여덟번째 유엔 사무총장”이라며 “내 일에서 물러나면 나는 008이 된다”고 말했다. 청중들이 폭소를 터뜨리자 반 총장은 준비했던 원고 용지를 양복 안주머니에 집어 넣으면서 향후 희망을 얘기했다. 이날 만찬장에는 USA투데이와 블룸버그·교도통신 등 각국 언론이 자리했다.



반 총장은 “집사람과 45년간 결혼 생활을 해왔는데 집사람이 정말로 잘 참고, 잘 도와주며 내 비전을 이해해 줬다”며 “물러나면 멋진 레스토랑에 집사람과 같이 가고 싶다. 더 중요한 것은 손주들과 더 많은 시간을 보내는 것”이라고 밝혔다. 반 총장은 이어 “자식들에겐 때론 엄격해야 하는 게 (부모로서의) 책임이지만 손주들의 응석은 받아주게 된다”며 “엄격하게 대하려 해도 안 된다”고 말했다. 청중들이 다시 폭소를 터뜨렸다. 그러자 반 총장은 “정말 긴장에서 해방돼(tension-free) 완전히 자유롭고 가족과 더 많은 시간을 보낼 수 있기를 고대하고 있다. 감사하다”며 연설을 마쳤다. 반 총장은 청중들의 박수 속에 경호원들의 수행을 받으며 만찬장을 빠져나갔다.



그동안 반 총장은 정치 참여에 계속 선을 그어 왔다. 지난해 11월에도 반 총장이 차기 대선에서 유망주라는 '반기문 대망론'이 불거지자 언론에 공식 자료를 배포해 “전혀 아는 바도 없고 사실도 아니다”라고 일축했다. 이날 오전 반 총장은 연합뉴스 기자를 만나서도 경남기업 수사로 재등장한 대망론과 보복 수사 논란 등과 관련 “이번 사안은 나와 전혀 관계가 없다”며 “(성 전 회장은) 충청포럼 등 공식 석상에서 본 적이 있고 알고 있지만 특별한 관계는 아니다”라고 밝혔다. 또 “국내 정치에 관심도 없고 바빠서 그럴 여력도 없다”며 “이런게 또 나와 당혹스럽다”고 밝혔다.



반 총장은 이날 강연에 나서기 전에 일부 취재진이 자리로 다가가 성 전 회장과 관련된 질문을 하려 하자 손사래를 치며 이를 피했다. 반 총장 측은 성 전 회장 수사로 인해 반 총장이 한국 언론에 등장하는 자체가 부담스럽다는 입장이다.



워싱턴=채병건 특파원 mfemc@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