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오승환 5세이브…공 13개로 KKK, 일본 반응이? 놀라워

온라인 중앙일보 2015.04.17 15:41
오승환 5세이브




한신 오승환(33)이 시즌 5세이브째를 올렸다. 세 명의 타자를 모두 KKK로 잡아냈다.



오승환은 16일 일본 나고야돔에서 열린 일본 프로야구 주니치전 6-4로 앞선 9회 등판, 1이닝 3탈삼진 무실점을 기록했다. 오승환은 시즌 5세이브째를 챙겼고 평균자책점은 1.50에서 1.29로 낮췄다.



오승환은 선두타자 리카르도 나니타를 헛스윙 삼진 처리했다. 후속 대타 다카하시 슈헤이는 풀카운트에서 삼진을 잡아냈다. 이어 오시마 료헤이는 3구 삼진 처리했다. 1이닝 동안 아웃카운트 3개를 모두 삼진으로 잡아내며 투구수는 13개에 그쳤다.



한신은 주니치를 6-4로 꺾고 최근 2연패에서 벗어났다.



오승환 5세이브 후 일본 누리꾼들은 “오승환 이 안정감은 뭐지?등의 반응을 보였다.



온라인 중앙일보

'오승환 5세이브' [사진 일간스포츠]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