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보조금 상한선 육박, '삼성 갤럭시S6' 48만원대로…'초강수 스마트폰은?'

온라인 중앙일보 2015.04.17 15:19
보조금 상한선 육박 보조금 상한선 육박 보조금 상한선 육박




 

보조금 상한선 육박, '삼성 갤S6' 48만원대 구입 가능…'이동업계 초강수는?'





'보조금 상한선 육박' 갤럭시S6 의 본격적인 역습이 시작됐다.



삼성전자의 갤럭시S6 구입가가 출시 일주일 만에 48만원대까지 떨어졌다.



KT가 휴대전화 단말기 보조금을 거의 최대치까지 올린 것이다. 최신 스마트폰 가격이 이처럼 일주일만에 급격히 하락한 것은 매우 이례적이다. KT는 순완전무한 99 요금제 선택시 갤럭시S6 32GB의 공시 지원금(보조금)을 21만 1,000원에서 32만 7,000원으로 상향 조정했다고 17일 밝혔다. 보조금 상한액인 33만원에 거의 근접한 액수다.



대리점에서 지급하는 추가 지원금인 보조금의 15%까지 받을 경우, 갤럭시S6 32GB를 최저 48만 1,950원에 살 수 있다. 이는 출시 첫 주보다 13만 3,400원이나 저렴해진 가격이다. 또 같은 요금제 기준으로 갤럭시S6 64GB에 대한 보조금도 20만 1,000원에서 31만 7,000원으로 높였다. 이에 따라 구입가는 69만 2,850원에서 55만 9,450원으로 10만원 이상 낮아졌다.



현재 아이폰6 16GB 구입가는 54만 7,150원, 64GB는 68만 1,350원이다.



갤럭시S6 엣지 보조금은 덜 올랐다. KT는 갤럭시S6엣지 32GB의 보조금을 17만 2,000원에서 25만원으로, 64GB의 경우 16만 4,000원에서 24만원으로 각각 상향 조정했다. 소비자들은 이날부터 갤럭시S6 엣지 32GB를 69만 1,500원, 64GB를 78만원에 각각 살 수 있게 됐다.



KT는 순완전무한 67 등 소비자들이 많이 선택하는 중저가 요금제 구간에서도 보조금을 일제히 올렸다.



갤럭시 S6엣지는 수요에 비해 공급에 어려움이 있어 보고즘 조정폭을 낮춘 것으로 업계는 파악하고 있다. 유통점에서는 갤럭시S6에 더 실어준 보조금으로 엣지보다 플랫 모델 구매를 유도할 것으로 보인다.



보조금에는 단말기 제조사 기여분이 포함돼 있기 때문에 삼성전자 측 요구가 반영됐을 가능성도 있다. SK텔레콤과 LG유플러스는 이날 오전 6시까지 보조금을 새로 공시하지 않았다.



SK텔레콤은 당장 시장점유율 50% 회복이 급한 상황에서 KT가 보조금을 파격적으로 올린 만큼 조만간 비슷한 규모의 보조금 공시가 예상된다. LG유플러스도 마찬가지다. LG유플러스도 SK텔레콤 쪽 반응을 주시하면서 대응할 것으로 보인다.



아울러, 출시 1주일된 신형 스마트폰 보조금을 이례적으로 올리면서 출시 초반 낮은 보조금에도 과감히 구매했던 충성도 높은 소비자들의 불만도 우려된다.



온라인 중앙일보

[사진 중앙포토]





'보조금 상한선 육박'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