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한국 여권 영향력' 석 박사 여성 결혼할 확률 '뚝↓'…경제력 있는 여자는 예외?

온라인 중앙일보 2015.04.17 12:46
한국 여권 영향력 한국 여권 영향력 한국 여권 영향력




 

'한국 여권 영향력' 석 박사 여성 결혼할 확률 '뚝↓'…경제력 있는 여자는?



한국 여권 영향력이 세계 2위 그룹에 속한다고 전해진 가운데 석 박사 출신 여성은 대졸 여성보다 결혼할 확률이 절반 수준으로 크게 낮다는 연구 논문이 화제다.



고려대 대학원 경제학과 김성준(39)씨가 석사학위 논문 ‘왜 결혼이 늦어지는가’에서 미혼자가 초혼할 때까지 걸리는 시간과 관련된 논문을 발표했다. 김씨는 논문을 통해 미혼자가 초혼할 때까지 걸리는 시간에 어떤 요인이 큰 영향을 미치는지를 분석했다. 김씨는 한국노동패널 자료를 이용해 지난 2000년 미혼이었던 524명을 10년간 추적하면서 교육수준과 직업, 배우자 탐색 등의 변수들이 결혼에 미치는 영향을 살펴봤다.



그 결과 여성은 고학력일수록 결혼할 확률이 낮은 것으로 나타났다. 또 여성의 교육수준 향상 이외에도 경제력 문제와 배우자를 찾는 데 드는 비용 등이 결혼 시기를 늦추는 데 큰 영향을 끼치는 것으로 드러났다.



대졸 여성이 결혼할 수 있는 확률은 고졸 이하 학력을 가진 여성보다 7.8% 낮았다. 특히 석·박사 여성 결혼할 확률이 대졸 여성에 비해 58.3% 낮은 것으로 조사됐다. 석·박사 여성 결혼할 확률은 여성이 교육 수준이 올라갈수록 자신과 비슷한 배우자를 찾기가 더 어려워지기 때문인 것으로 분석됐다.



또한 ‘경제적 능력’이 결혼에 가장 중요한 변수로 작용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남성의 경우 일자리가 결혼 결정에 미치는 영향이 상당히 컸으며, 남성 취업자의 결혼 확률은 미취업자의 1.65배인 것으로 나타났다.



석 박사 여성 결혼할 확률과 관련, 고용 형태별로는 상시직의 결혼 확률은 비상시직의 1.60배에 달했다. 이에 비해 여성은 상대적으로 경제적 능력이 결혼하는 데 큰 영향을 받지는 않은 것으로 조사됐다.



이와 함께 만 14세 때의 가정형편이 평균 이하 수준일 경우 평균 이상이었던 사람에 비해 결혼할 확률이 약 35% 낮았다. 이는 당시의 경제 형편이 계속 이어졌거나, 이로 인해 만족스럽지 못한 가정생활을 한 경험이 결혼을 지연시키는 요인으로 작용했기 때문인 것으로 분석됐다.



아울러 ‘이 시기를 넘기면 결혼하기 더욱 어려워진다’고 생각해 결혼 결정을 내리는 나이로 남성은 33.3세, 여성은 27.4세로 산출됐으며, 성장 과정에서 이성과의 접촉 기회가 많을수록 배우자 탐색 비용이 절감돼 결혼할 확률이 높았다.



석 박사 여성 결혼할 확률과 관련, 대도시에서 고등학교를 졸업한 사람은 그렇지 않은 이에 비해 결혼할 확률이 약 30% 낮았다. 도시의 개인화·탈가족화로 인해 배우자 탐색 비용이 올랐기 때문이며, 결혼 확률은 형제·자매가 있으면 10% 가량 올라가는 것으로 나타나기도 했다.



한국 여권이 세계에서 두 번째로 강한 영향력을 발휘하는 여권이라는 소식이 전해져 화제다.



15일(현지시간) 워싱턴포스트에 따르면 금융자문사인 아톤 캐피털이 전 세계 199개국을 대상으로 여권의 영향력을 알아볼 수 있는 ‘여권 파워 지수’를 조사한 결과 한국은 프랑스, 독일과 함께 2위 그룹에 포함됐다.



1위 그룹은 미국과 영국으로 집계 결과 두 나라의 여권 소지자가 사전에 비자를 받지 않고도 방문할 수 있는 나라는 147개국이다. 한국이 속한 2위 그룹은 145개국을 무비자로 방문할 수 있다. 3위 그룹은 이탈리아와 스웨덴, 4위 그룹은 덴마크와 싱가포르, 핀란드, 네덜란드, 일본이 속해있다.



한편, 북한은 레바논과 가봉, 캄보디아와 함께 44위 그룹에 속했다. 이들 여권 소지자의 무비자 방문국은 74개국이며 중국과 러시아는 북한보다 뒤져 나란히 45위 그룹으로 분류됐다. 한국 여권 영향력이 세계에서 두 번째로 강한 가운데 여권 영향력이 가장 낮은 국가는 80위권의 솔로몬제도와 미얀마, 남수단, 상투메프린시페, 팔레스타인 등이다. 이들 여권으로 비자없이 방문할 수 있는 나라는 고작 28개국에 불과하다.



온라인 중앙일보







'한국 여권 영향력'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