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문재인 "식물총리 인한 국정공백 걱정, 뇌물총리의 국정지휘는 한심"

중앙일보 2015.04.17 10:30
새정치민주연합 현장최고위원회의가 열린 17일 오전 서울 관악구 난곡로 남향꿈둥지에서 문재인 대표가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사진 뉴시스]




새정치민주연합 문재인 대표가 17일 '성완종 리스트'에 등장한 이완구 국무총리와 관련해 "여당에서조차 사퇴 요구를 하고 있는 '식물총리'로 인한 국정 공백도 걱정이고, '뇌물총리'가 (국정을) 진두지휘하는 모습도 한심하다"고 비판했다.



문 대표는 이날 서울 관악구 난향꿈둥지에서 현장최고위를 갖고 “(성완종 파문은) 박근혜 정권의 도덕성과 정통성이 걸린 사건이다. 그런데도 대통령은 아무 조치 없이 수사를 받아야할 총리에게 권한대행을 맡기고 12일간 순방을 떠났다”며 “대통령이 남일 말하듯 할 사건이 아니다. 무책임하고 답답한 일”이라고 말했다.



그는 “역사의 박물관으로 사라진 줄 알았던 정권의 부정부패가 다시 살아나 대한민국 앞길을 가로막고 있다. (대통령) 최측근에서 보좌한 전현직 비서실장과 현직 국무총리, 당 사무총장들이 집단적으로 뇌물 비리에 연루됐다”며 “더욱 심각한 것은 (성완종 리스트 속) 8인 중 이완구 총리와 홍준표 지사 외에는 모두 박 대통령 자신의 경선자금과 대선자금, 해외순방 비용과 관련된 일”이라고 꼬집었다.



‘성완종 리스트’에 등장하는 8명 외에 야당 정치인 7~8명의 금품수수내역이 포함된 ‘성완종 장부’가 있다는 일각의 주장에 대해 새정치연합 의원들은 강하게 비판했다. 전병헌 친박비리게이트 대책위원장은 이날 오전 라디오 인터뷰에서 “물타기용 여러가지 이야기가 있지만 가장 먼저 수사해야할 핵심은 ‘성완종 리스트’에 등장하는 8명의 대통령 측근과 권력실세”라고 강조했다. 우윤근 원내대표도 현장 최고위 발언을 통해 “새누리당은 물귀신 작전이나 물타기 등 더 이상 논점을 흐리게 해서는 안된다”며 “부정부패 핵심부에 새누리당 핵심인사가 자리잡고 있다”고 주장했다.



성 전 회장의 측근 중 한 명인 박모 전 경남기업 상무가 1997년 비서로 근무해 논란이 됐던 추미애 최고위원은 “(성 전 회장의) 이름 석자도 이번에 고인이 되시면서 알게 됐다. (금품로비 받았다는) 소설 쓰거나 내 이름을 갖다 붙이지 말라”며 “17년전 1년 근무한 7급 비서였던 박 모 상무는 기억을 간신히 더듬어야 생각날 정도일 뿐, ‘경남기업’이 어떤 기업인지도 잘 모른다”고 해명했다.



이지상 기자 ground@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