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오승환 5세이브, 1이닝 3탈삼진… 日 언론 신무기 ‘포크볼’ 극찬

온라인 중앙일보 2015.04.17 09:28
오승환 5세이브 [사진 일간스포츠]




오승환 5세이브, ‘KKK’ 삼진쇼 선보여… 日 언론 신무기 ‘포크볼’ 극찬



한신 타이거즈 오승환(33)이 시즌 5세이브를 올렸다. 세 명의 타자를 모두 삼진 처리했다.



오승환은 16일 일본 나고야돔에서 열린 일본 프로야구 주니치전 6-4로 앞선 9회 등판, 1이닝 3탈삼진 무실점을 기록했다. 오승환은 시즌 5세이브를 챙기며 평균자책점은 1.29로 소폭 낮췄다.



오승환은 선두타자 리카르도 나니타를 헛스윙 삼진 처리했다. 후속 대타 다카하시 슈헤이는 풀카운트에서 삼진을 잡아냈다. 이어 오시마 료헤이는 3구 삼진 처리했다. 1이닝 동안 아웃카운트 3개를 모두 삼진으로 잡아내며 투구수는 13개에 그쳤다.



일본 언론 산케이스포츠는 이날 선보인 오승환의 새로운 구종 포크볼을 호평했다.



오승환은 묵직한 150㎞ 돌직구와 함께 낙차 큰 포크볼을 선보이며 주니치 타자들의 방망이를 이끌어냈다. 산케이스포츠는 17일 “오승환이 올 시즌 첫 3타자 연속 삼진을 잡아냈다. 주니치의 좌타자 3명을 요리하고 5세이브를 올렸다. 관건은 새로운 공인 포크볼이었다”면서 “130㎞ 초반에 큰 낙차로 다카하시 슈헤와 오시마 요헤이에게 헛스윙 삼진을 빼앗았다”고 전했다.



오승환 자신도 이날 던진 포크볼에 만족했다. 오승환은 “일본에 와서 처음으로 포크볼을 경기서 던졌다. 느낌이 좋았다”며 “연습 중에 던지고 있고, 시험해보려고 생각했었다”고 말했다.



오승환의 활약 속 이날 한신은 2연패에서 벗어나 7승 10패를 기록했다.



오승환의 5세이브와 삼진쇼를 접한 네티즌들은 “오승환 5세이브, 세상에 세 타자 모두 삼진?”, “오승환 5세이브, 정말 끝판대장이구만”, “오승환 5세이브, 포크볼까지 던지면 타자들은 어떡하라고” 등의 반응을 보였다.



온라인 중앙일보 jstar@joongang.co.kr

오승환 5세이브 [사진 일간스포츠]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