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찰 '이완구 3000만원' 수사 착수 … 캠프 관계자 소환 통보

중앙일보 2015.04.17 03:01 종합 1면 지면보기
검찰이 이완구 총리의 불법 선거자금 수수 의혹과 관련해 2013년 국회의원 재선거 당시 이 총리 캠프 관계자들에게 소환을 통보했다. 이 총리에 대한 검찰 수사가 본격화된 것이다.


수행팀장·기사 등 7~8명 대상
성완종과의 독대 여부 조사

 16일 경남기업 관련 의혹 특별수사팀(팀장 문무일 대전지검장) 등에 따르면 검찰의 소환 통보 대상은 성 전 회장이 2013년 부여-청양 국회의원 재선거에 나선 이 총리의 선거 사무실을 그해 4월 4일 방문했을 때 캠프 상주 직원이었던 7~8명이다. 당시 수행팀장 김모씨, 운전기사 윤모씨가 주요 소환자다. 검찰은 이들을 상대로 ▶성 전 회장이 이 총리와 독대했는지 ▶3000만원을 건네는 장면을 봤는지 등을 조사할 계획이다. 검찰은 지난 15일 압수수색에서 확보한 성 전 회장 수행비서, 운전기사의 수첩과 휴대전화 등 기록을 토대로 캠프 관계자들을 추궁할 방침이다.



 한편 성 전 회장의 ‘다이어리’에 국무총리를 포함해 고위 관료를 만난 사실도 적혀 있는 것으로 드러났다. 다이어리에는 ‘2013년 9월 5일(목) 14:00 정홍원 국무총리/ 청사 9F’라고 적혀 있다. 정 전 총리 측은 “태안 기름 유출 방제와 관련된 만남이었고 경남기업 얘기는 없었다”고 설명했다. 또 경남기업이 세무조사를 받던 지난해 3월 안동범 당시 대전지방국세청장을, 11월엔 안 당시 청장과 서울지방국세청장을 지낸 한 법무법인 고문을 만난 것으로 기록돼 있다.



김백기·백민정 기자, 부여=신진호 기자 key@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