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한·미 '북한 핵·미사일 작계' 만든다

중앙일보 2015.04.17 01:58 종합 1면 지면보기



발사 징후 보이면 선제공격

한·미 국방 당국이 북한의 핵과 대량살상무기(WMD), 미사일 공격에 대비한 ‘작전계획’을 수립하기로 했다. 북한이 핵이나 미사일을 사용할 징후가 명확할 경우 사용 전에 파괴하거나, 땅에 떨어지기 전에 요격하겠다는 게 작전계획의 핵심 내용이다.



 한·미는 14일과 15일(현지시간) 워싱턴에서 제7차 한·미 통합국방협의체(KIDD)를 열어 이같이 합의했다. 정부 당국자는 “소형화된 핵탄두를 탑재한 탄도미사일 개발에 나설 만큼 북한의 위협이 커지고 있어 방어 능력을 강화하기로 했다”고 설명했다. 한·미 양국은 전시 또는 북한이 국지도발을 일으켰을 경우에 대응하는 작전계획을 이미 가지고 있지만 핵과 미사일을 특정해 작전계획을 수립하는 건 이번이 처음이다. 작전계획은 새로 만들어지는 한·미 억제전략위원회(DSC)에서 수립한다. 국방부 당국자는 “북한의 핵과 미사일 위협이 현실화하고 있는 상황을 감안해 어떤 무기를 동원해 어떻게 방어하겠다는 구체적인 작전내용을 담을 예정”이라고 밝혔다.



정용수 기자 nkys@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