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황산화물 연 106t 배출 공해 주범 청주, 열병합발전소 시설 확장 안돼"

중앙일보 2015.04.17 00:36 종합 23면 지면보기
한국지역난방공사가 추진하는 청주시 열병합발전소 확장 사업에 대해 인근 주민이 집단 민원을 제기하는 등 반발하고 있다.


지역 주민 1650명 반대 서명
낡은 시설 교체, LNG 사용
난방공사 “오염 줄어들 것”

 난방공사는 지난해 9월 벙커C유를 쓰고 있는 지금의 발전설비를 2018년까지 액화천연가스(LNG) 설비로 바꾸기로 결정했다. 발전소 인근 터 4만2900㎡를 사들여 규모도 키울 계획이다. 20년 이상 사용한 기존 발전 설비를 교체할 때가 됐다는 판단에 황산화물·질소산화물·먼지 등 발전소에서 나오는 공해 물질도 최소화하기 위해서다. 청주 동남택지개발지구 등 신규 아파트 단지 조성에 따라 발전 용량도 61㎿급에서 6.7배(413㎿급) 늘리기로 했다.



 그러자 죽림·개신·성화·가경동 지역 주민들은 반대대책위원회를 구성하고 발전소 확장 반대에 나섰다. 또 시민 1650명의 서명이 담긴 민원서를 지난달 20일 청주시에 제출하고 “열병합발전시설 교체 전후 대기오염물질 배출량 자료를 내놓지 않는 이상 무조건 반대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대책위는 “LNG로 연료로 교체하더라도 발전소가 커지면 예전과 달라질 게 없다”며 “소음과 수증기, 공해물질 배출이 더 많아져 아파트 밀집 지역의 환경을 되레 악화시킬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에 대해 한국지역난방공사 청주지사 고국현 부장은 “ 부지가 확정되고 예비타당성 조사가 끝나면 발전소 증설 계획을 주민에게 적극 설명할 계획”이라며 “LNG로 연료를 교체하면 공해가 절반 이상 줄어드는 만큼 지역주민의 협조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청주 열병합발전소는 벙커C유 연소로 죽림동 인근에 연간 황산화물 106t, 질소산화물 295t, 먼지 8t 등 공해 물질을 배출하고 있다.



최종권 기자 choigo@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