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안구건조증 예방법 "컴퓨터, TV, 스트레스가 원인"...봄에 심한 이유가?

온라인 중앙일보 2015.04.17 00:12
안구건조증 예방법




안구건조증 예방법



실내 활동 시간이 늘어나면서 눈이 건조한 증상으로 병원을 찾는 사람들이 늘어나고 있는 가운데 안구건조증 예방법에 대한 누리꾼들의 관심이 높아지고 있다.



안구건조증은 눈물샘의 기능에 이상이 생기는 안과질환이다. 봄에는 유해 물질을 함유한 황사 탓에 결막염이나 안구건조증이 발생하기 쉽다. 눈이 가렵고 눈물이 많이 나며 빨갛게 충혈되거나, 뻑뻑하고 이물감을 느끼는 것이 주요 증상이다.



피곤하거나 스트레스를 받은 날은 눈물 분비가 더 안 되는 경향이 있으며 독서, 컴퓨터 작업, TV 등을 장기간 응시하는 것도 안구건조증을 유발한다.



안구건조증은 완치는 어려우며, 증상을 호전시키고 염증 반응을 가라앉히기 위한 여러 가지 치료법 중 본인의 눈 상태에 맞는 적절한 치료를 받게 된다. 건성안이 아주 심할 경우 각막이 말라 시력이 심하게 저하되기도 한다.



안구건조증을 예방을 위해서는 황사로 눈이 따가울 때 절대 비비지 말고 깨끗한 물이나 식염수로 헹궈줘야 한다.



또한 안구건조증 예방이나 증상 완화를 위해서는 충분한 수분의 흡수를 위해 하루 8~10컵 정도의 물을 마시는 게 좋다. 또 책을 읽거나 TV를 볼 때 각막을 덮고 있는 눈물 층이 잘 작용할 수 있도록 눈을 자주 깜박이거나 책이나 TV를 눈 위치보다 약간 아래쪽에 둠으로써 눈꺼풀 틈새를 작게 해주는 것도 좋다.



실내 온도를 18℃ 정도로 유지하거나 가습기를 사용해 습도를 60% 정도로 맞춰주면 눈물의 증발을 줄일 수 있다. 장시간 컴퓨터 작업을 하거나 책을 읽을 때는 1시간에 10분 정도는 쉬어주고 가벼운 눈 운동을 해주면 좋다.



또 컴퓨터 화면의 높이를 낮춰주면 눈이 노출되는 면적을 줄일 수 있어 안구건조증 예방에 도움이 될 수 있다.



온라인 중앙일보

'안구 건조증 예방법' [사진 중앙포토]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