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박 대통령 "부정부패에 책임있는 사람은 누구도 용납하지 않을 것"

중앙일보 2015.04.15 16:11
박종근 기자
박근혜 대통령은 15일 성완종 리스트 파문 관련, “부정부패에 책임있는 사람은 누구도 용납하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박 대통령은 이날 정부서울청사에서 가진 세월호 관련 현안점검회의에서 “이번에 새로운 의혹이 제기됐는데 이 문제는 정치개혁 차원에서 반드시 바로 잡고 넘어가야 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박 대통령은 이어 “이번 기회에 우리 정치에서 과거부터 현재까지 문제가 있는 부분은 정치개혁 차원에서 완전히 밝힐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박 대통령은 또 “세월호 같은 문제도 쌓이고 쌓인 부정부패와 비리, 적당히 봐주기, 이런 것으로 참극이 빚어진 것 아니겠나”며 “어떤 일이 있어도 국민 앞에 낱낱이 밝히고 뿌리 뽑아내야 한다”고 했다. 그러면서 “이런 과정에서 어떤 극단적 문제가 발생해 안타깝지만 그렇다고 해서 이런 문제를 여기서 덮고 넘어간다면 우리의 미래는 오지 않을 것이다. 다시는 이런 일이 없도록 나라의 미래를 위해서서도 꼭 해야만하는 시대적 요구”라고 덧붙였다.



박 대통령은 “국민의 혈세를 낭비하고 국가 재정을 어렵게 하는 적폐나 부정부패를 뿌리 뽑지 않고 경제살리기를 해봐야 밑빠진 독에 물 붓기라고 생각한다”며 “국가재정 을 파탄내면 국민들의 노력도 수포로 돌아갈 뿐 아니라 국민들의 희생만 강요하는 것이기 때문에 이런 일은 결코 이 정부에서 그냥 넘어갈 수 없다”고 말했다. “이번 일을 계기로 정말 깨끗한 대한민국을 만들어야 하겠고 이 부분에 있어서는 한치의 양보도 없이 어떤 경우도 흔들림 없이 중단없이 반드시 해내겠다는 각오를 다졌으면 한다”고도 했다.



신용호 기자 novae@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