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룸메이트 종영 "헤어지는게 젤 아쉬워"…송가연 분량 통편집

온라인 중앙일보 2015.04.15 11:30
룸메이트 종영 [사진 룸메이트 방송화면 캡처]




‘룸메이트 종영’



룸메이트 종영에도 아쉬운 시청률을 기록했다.

지난 14일 오후 방송된 SBS 예능 프로그램 '룸메이트 시즌2' 마지막회는 시청률 3.2%(닐슨코리아, 전국기준)의 시청률을 기록했다. 이는 지난주 방송분이 기록한 3.1%에서 0.1% 포인트 상승한 수치로 종영을 맞이한 마지막회임에도 불구하고 별반 차이가 없어 아쉬움을 남겼다.



지난 14일 방송된 SBS '룸메이트 시즌2' 마지막회에서는 봄맞이 건강 지키기 특집으로 꾸며진 가운데 방송 말미 영상을 통해 멤버들의 종영 소감이 전해졌다.



이동욱은 룸메이트 종영에 "가장 아쉬운 건 사람들과 헤어지는 것"이라며 "이 조합 이 멤버 들이 언제 다시 모일까 싶다. 배우, 개그맨 가수 등 저마다 분야가 다르다"고 아쉬움을 전했다. 이날 이동욱은 “1년 동안 같이 생활한 가족들 고맙고 모두 잘 지내길 바란다. 항상 응원하겠다”고 말하며 ‘룸메이트’ 출연진 및 제작진을 향한 고맙고 애틋한 마음을 전했다.



이어 영지는 룸메이트 종영에 "다 너무 생각날 것 같다. 다 같이 한 집에 살았으면 좋겠다"며 멤버들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고, 료헤이는 "다른 곳에서 만날 수 있었으면 좋겠다"고 밝혀 눈길을 모았다.



또한 조세호는 "시간이 지나 우리가 다시 만났을 때 '그땐 그런 일이 있었지'라며 이야기할 수 있는 사이가 됐으면 좋겠다"는 바람을 전했다. 이국주도 룸메이트 종영에 "방송에서 모여지는 모습들은 시끄럽다. 하지만 외로움을 달래줄수 있었고, 외롭지 않아서 좋았다"고 밝혔다.



마지막으로 배종옥은 "내가 갖고 있는 생각들을 아이들에게 가르쳐줘야겠단 생각들이 더 많았었다면 이제 배울 게 더 많고, 그들을 통해서 좀 더 새롭고 다르게 변신할 수 있었다는 좋은 점이 있었다"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룸메이트 종영 [사진 박준형 SNS 계정]


룸메이트 종영, 박준형 인증샷 "냉동인간 캐릭터 안녕~모두들 고마워"

박준형이 ‘룸메이트’ 동료들과 함께 찍은 사진을 올리며 종영의 아쉬움을 달랬다. 박준형은 14일 오후 자신의 SNS 계정에 SBS ‘룸메이트 시즌2’의 마지막 방송을 기념하는 사진을 올렸다. 박준형은 지난해 9월 ‘룸메이트 시즌2’가 시작할 때부터 출연해 ‘90년대 냉동인간’ 캐릭터로 어필해 왔다.



공개된 사진에는 박준형을 비롯해 배종옥 박민우 이국주 료헤이(오타니 료헤이) 이동욱 써니 나나 조세호 영지 등 ‘룸메이트 시즌2’의 출연진과 제작진이 한데 어울려 포즈를 취하고 있다.





송가연 사태에 룸메이트 종영 출연분은 통편집

이종격투기 선수 송가연의 출연분은 통편집됐다. 마지막회에서 서강준과 잭슨의 격투기 선생님으로 얼굴을 비칠 예정이였으나, 전속계약해지 소송으로 방송되지 않았다.



송가연은 최근 소속사 수박 E&M을 상대로 불공정한 계약을 해지해달라고 내용증명을 발송한 것으로 알려졌다. 누가 잘못을 저질렀느냐와 관계 없이 일단 '룸메이트' 제작진은 송가연과 소속사 관계자가 함께 있는 모습이 담긴 촬영분을 방송에 내보내지 않기로 했다.



한편 SBS '룸메이트'는 최근 1인 가구가 증가하는 가운데 젊은이들 사이에서 새로운 주거형태로 주목받고 있는 '쉐어 하우스(Share House)'를 모티브로 한 관찰 예능 프로그램. 14일을 마지막으로 시즌 2의 막을 내렸다.



'룸메이트' 종영 소식에 "룸메이트 종영, 아쉽네", "룸메이트 종영 재밌었는데", "룸메이트 종영 시즌3 만들려나?" 등 다양한 반응을 보였다.



온라인 중앙일보

룸메이트 종영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