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김무성, “의혹 해소되지 않으면 먼저 특검 요구”

중앙일보 2015.04.15 11:16
15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새누리당 대표실에서 열린 최고중진연석회의에서 김무성 대표와 이재오 중진의원이 귀엣말을 나누고 있다. [사진 뉴시스]




새누리당 김무성 대표는 15일 “검찰 수사로도 국민 의혹이 해소되지 않는다면 새누리당이 먼저 나서서 특검을 요구하겠다”고 밝혔다. 김 대표는 이날 당 최고-중진 연석회의에서 “국민이 요구한다면 특검을 피할 이유가 전혀 없고 피하지도 않겠다”며 이같이 말했다.



김 대표는 “새누리당은 성완종 전 의원 리스트 관련 국무총리부터 수사해줄 것을 검찰에 요구한 바 있다. 이완구 총리도 '총리부터 수사받겠다'고 밝혔다”며 “대한민국 검찰은 명운을 걸고 빠른 시일 내에 성완종리스트 관련 의혹을 철저히 수사하고 국민 앞에 진실을 밝혀주길 바란다”고 거듭 요구했다.



지난 12일 긴급 기자간담회를 자청해 “특검보다는 검찰의 철저한 수사가 우선”이라는 입장을 밝힌데서 좀 더 나아간 얘기다.



김 대표는 “야당이 총리와 대통령 비서실장에게 스스로의 거취를 결정하라며 정치공세를 하는데 (이들이) 국정에 막중한 책임을 지는 자리인만큼 신중하게 접근해야할 일”이라며 “이번 사건이 정쟁으로 흐르지 않길 바란다면서 국정운영의 한 축을 담당하는 제1야당으로서 너무 지나친 발언(을 하는 것)은 자제를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하지만 이재오 의원 등은 이 총리가 스스로 거취 문제를 결정하지 않으면 당이 나서서라도 결정토록 해야한다고 촉구했다. 회의가 비공개로 전환된 뒤에도 이같은 논의가 이어졌지만 결론을 내지는 못했다. 당 관계자는 “김 대표와 유승민 원내대표 등은 일단 좀 더 상황을 지켜보자는 입장인데 당내 의원들이 자유롭게 의견을 개진하는 것까지 막을 수는 없기 때문에 곤혹스러운 것 같다”고 말했다.



김경희 기자 amator@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