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풍문으로 들었소' 유준상 백지연, 본격 불륜 시작? "아내 얘긴 하지마"

온라인 중앙일보 2015.04.15 09:29


지난 13일 오후 방송된 SBS 월화드라마 ‘풍문으로 들었소’에서는 지영라(백지연)가 딸 장현수(정유진)와 만나던 윤제훈(김권)이 서누리(공승연)와 교제를 시작했다는 사실을 알게 된 모습이 전파를 탔다.



이날 지영라는 자신이 라이벌로 여기는 최연희(유호정)의 사돈 서누리에게 윤제훈을 뺏겼다는 사실에 분노했다.



이에 지영라는 한정호(유준상)의 회사를 찾아가 “나한테도 갱년기가 오는지 자꾸 옛 생각이 나. 너랑 아무 짓도 못해본 게 후회스럽고”라며 한정호를 유혹했다. 그러자 한정호는 “못해본 게 아니라 네가 거부했잖아”라고 말했다.



이어 지영라는 “다른데서 만나자고 했으면 만났을거야? 더 은밀한데서?”라며 대화의 수위를 높였다.



지영라의 유혹에 넘어간 한정호는 잠자리에 들어서도 지영라를 생각했고, 급기여 지영라에게 전화로 매달리는 모습까지 보여줬다. 결국 한정호는 지영라를 만나기 위해 비서까지 따돌리고 택시를 잡아타고 지영라에게 달려갔다.



이에 지영라가 잘 왔냐고 묻자 한정호는 “산 넘고 물 건너 무사히 왔다”며 지영라를 안으려 했다. 그러나 지영라는 자연스럽게 피하며 “샴페인 시켜 놨다”고 말했다. 한정호는 “자는 방 따로 있냐”라며 집안을 둘러본 후 지영라와 단둘이 샴페인을 나누며 밀회를 즐겼다.



특히 음악을 들으며 한정호는 옛 추억에 잠겼고, 지영라는 최연희의 이름을 언급했다. 이에 한정호는 “여기서는 오직 우리 둘만의 추억으로. 오해는 하지 마. 난 내 인생에서 제일 빛나던 시절 그때, 우리 둘만의 기억이 정말 소중하거든”이라며 은밀한 분위기를 유도했다.



특히 한정호는 “피곤하지 않니. 좀 눕지그래?”라며 수작을 부렸고, 지영라는 “괜찮아. 집에 가서. 오늘은 이만 갈까? 너도 쉬어야지. 아쉽지만”이라며 튕겼다. 한정호는 “아쉽긴 한 거니?”라며 서운함을 드러냈다.



이후 한정호는 밤에도 잠을 이루지 못하며 지영라의 연락을 기다렸다.



풍문으로 들었소 유준상 백지연 소식을 접한 네티즌들은 “풍문으로 들었소 유준상 백지연, 불륜 시작?” “풍문으로 들었소 유준상 백지연, 분위기 잡고 있네” “풍문으로 들었소 유준상 백지연, 빨리 봄이한테 걸려라” “풍문으로 들었소 유준상 백지연, 유호정은 보살인가” 등 다양한 반응을 보였다.



한편 이날 방송된 ‘풍문으로 들었소’는 동시간대 시청률 1위를 기록했다.





온라인 중앙일보

‘풍문으로 들었소 유준상 백지연’ [사진 SBS ‘풍문으로 들었소’ 캡처]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