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스마트폰이 불러온 질병, "중독때문에 걸리는 무서운 병은 뭐길래" 이럴수가

온라인 중앙일보 2015.04.15 07:20
스마트폰이 불러온 질병 [사진 '나르시스의 거울']


스마트폰이 불러온 질병, 목디스크 등 올 수도



스마트폰이 질병을 불러올 수 있다는 조사 결과가 화제다. 최근 영국 더비대 연구팀이 스마트폰 사용자 256명(평균 나이 29.2세)을 대상으로 하루 사용량과 성향 등을 조사했다. 그 결과, 응답자의 13%가 스마트폰 중독 상태에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응답자들은 하루 평균 3.6시간을 스마트폰 사용하는 데 썼고, 대부분 응답자는 스마트폰 때문에 실제 생활에서 인간 관계에 심각한 피해를 보고 있는 것으로 밝혀졌다. 참고로 응답자들이 사용하는 응용프로그램(애플리케이션, 이하 앱) 가운데 가장 많았던 것은 SNS(사회관계망서비스) 앱(87%), 그 다음이 인스턴트 메시지 앱(52%), 새로운 앱(51%) 순이었다.



스마트폰이 불러온 질병


이 밖에도 응답자의 35%는 운전중 등 사용이 금지된 상황이나 장소에서도 스마트폰을 사용했던 적이 있다고 답했다. 이 중 몇 명은 규칙을 규정한 사람보다 자신이 그런 상황을 더 잘 이해하고 있다며 자신을 정당화하는 태도를 보였다.



스마트 폰이 불러온 질병, 나르시즘에 빠질 수 있다?

또 응답자의 60%는 스마트폰이 가족 내의 의사소통을 비롯한 친한 사람과의 상호 작용에 부정적인 영향을 초래한 적이 있다고 말했다.

연구에 참여한 자히르 후세인 박사는 “스마트폰은 중독을 일으키는 존재로 담배나 알코올보다 문제가 더 심각하다”면서 “사용자를 자기애(나르시시즘)에 빠뜨리거나 건강적 피해 등을 일으킬 수 있다”고 지적했다.



스마트폰이 불러온 질병


후세인 박사는 “페이스북이나 트위터 등 SNS로 시간을 많이 소비하는 사람은 ‘자기애’라는 부정적인 성격으로 변해갈 것”이라고 말했다. 응답자 47%는 사회관계가 뚜렷하게 개선됐다고 답한 반면, 25%는 실제 삶에서 의사소통에 문제가 발생했음을 인정했다. 스마트폰에 시간을 너무 할애해 가족과 친구들과의 대화 감소, 교류 단절 등의 문제가 발생하는 것. 또 응답자의 60%는 “스마트폰이 가족 내의 의사소통을 비롯한 친한 사람과의 상호 작용에 부정적인 영향을 초래한 적이 있다”고 밝혔다.



자기애, 즉 나르시시즘(Narcissism)이란 그리스 신화에서 온 말이다. 물에 비친 자신의 모습에 반해 결국 수선화(水仙花)가 된 그리스 신화 속 미소년, 나르키소스에 따온 말로 독일의 정신과 의사 네케가 1899년에 작명했다. 자기의 육체를 이성의 육체를 보듯 하고, 또는 스스로 애무함으로써 쾌감을 느끼는 것을 말한다. 예컨대 한 여성이 거울 앞에 오랫동안 서서 자신의 얼굴이 아름답다고 생각하며 황홀하여 바라보는 것은 이런 의미에서의 나르시시즘이다.



또 컴퓨터와 스마트폰, 태블릿 PC 등을 많이 사용하는 현대인들은 늘 목의 피로를 안고 사는 것도 문제다.



온라인 중앙일보

'스마트폰이 불러온 질병' [사진 중앙포토]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