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힐링캠프 김구라 "빚 17억 원…처형 잠적했다" 빚보증 사태 전말은?

온라인 중앙일보 2015.04.15 01:30
힐링캠프 김구라




 

방송인 김구라가 자신의 아내에 대해 "신용불량자다. 결혼 초기부터 처가에 돈을 빌려줬다"고 고백했다.



김구라는 13일 오후 방송된 SBS '힐링캠프, 기쁘지 아니한가(이하 힐링캠프)'에서 "집사람이 그 전부터 신용불량자"라고 밝혔다.



이어, "집안이 서로 분위기가 정말 다르다. 나는 예전에 어려울 때에도 형한테 10만원도 꿔본 적이 없다"며, "그런데 우리 처가는 '우리 형제가 못 살면 내가 그걸 어떻게 보냐'라는 식이다. 결혼 초기에 처남이 어렵다고 하니까 카드를 빌려달라고 했는데, 그 카드가 펑크가 나서 집사람이 신용불량자가 돼서 은행 거래가 되지 않았다. 그래서 집사람이 주변 사람들한테 돈을 꾼 것"이라고 설명했다.



김구라는 "집사람 가족이 우애가 좋다"며, 그렇게 빌려준 돈으로 처형이 "돈놀이를 했다. 사람들한테 돈을 빌려주고 이자를 받고 그랬다. 하지만 돈놀이라는 게 결국은 손해를 볼 수밖에 없다"고 사건 정황을 설명했다.



또, "2006년도에 내가 방송을 한창 할 때였는데, 집사람이 처형 채권자에 전세 보증금을 담보로 돈을 빌리게 했다"며 당시 상황을 말했다.



김구라는 "힐링캠프에 출연하는 것이 많이 망설여졌다. 작년에 본의 아니게 정상적이지 않은 상황이 노출됐다. 이걸 굳이 나와서 집안 이야기를 하는 것이 과연 맞는 건가 고민도 됐다"며 말문을 열었다.



김구라는 "예능인의 경우 사생활이 예능과 연결이 안 될래야 안 될 수 없지 않냐. 나도 가족 예능을 많이 했는데 갑자기 안 좋은 일있다고 이야기 안 하는 것도 이상했다. 그래서 털어놨다. 내 이야기를 듣고 힐링되는 사람도 있을 것이다"라고 말했다.



이경규는 "아내가 이런 이야기를 하는 것을 싫어하지 않냐"고 묻자, 김구라는 "돈을 빌린 사람들 중에는 방송 쪽 관계자들도 있다. 내가 쉬쉬한다고 해서 소문이 안 나겠냐. 내가 몰라도 방송가에서 떠돌던 이야기였다"고 답했다.



이어 "집사람에게 내가 '우리가 숨기고 다녀도 소문이 더 커져서 사람들이 억측을 하고 그러니 우리 다 숨기지 말고 다 이야기하자'라고 말했다. 내가 우스갯소리로 '보증을 섰다'라는 등의 이야기를 했던 것은 너무 화가 나서 참을 수 없는 상황이 되니까 이야기를 한 적도 있다"고 설명했다.



이날 '힐링캠프'에서 김구라는 "빚이 17억 원 정도 된다. 그 금액이 사업하는 사람에게는 크지 않을 수 있지만 가정주부가 17억 원 보증 빚을 졌다는 것이 이해가 안 되는 부분"라고 하며 당시 몹시 화가 나있었음을 밝혔다.



김구라는 "2010년도에 처형이 갑자기 잠적을 했다. 지금도 안 나타난다. 자식들과도 연락이 안 된다"고 털어놨다.



김구라는 "처형에게는 돈을 못 꿔줘도 내가 남편이니 집사람에게는 돈을 꿔줄 수 있다고 한 경우가 있었다. 그래서 집사람 이름으로 꾼돈이 많았다. 당시 내가 알았다면 욕을 먹고 그 상황에서 막을 수 있었는데, 그때 집사람이 잘못된 판단을 했다. 집사람은 겁이 많아서 사채까지는 못 가고 여러 사람에게 돈을 꿔서 메우기 시작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김구라는 이어 "5부·7부 이자까지 붙었다. 그러니 2010년 빌린 5~6억원이 2013년에 9억원이 넘는 것은 일도 아니다. 이런 이야기를 나와 했으면 내가 화가 덜 났을 것이다. 말을 하지 않아 더 화가 났다"라며 당시 심경을 전했다.



김구라는 "(본인)성격상 공황장애가 걸릴 사람은 아닌데 작년부터 집에 가면 매일 성질이 났다"며 "지금은 많이 해결했고 내가 해결하고 있는 중이다"라고 밝혔다.



또 김구라는 아들 동현에 대해 언급하며 "사실 동현이가 나보다 이 일을 먼저 알았다. 동현이는 집사람과 매일 함께 다니니까 돈을 꾸는 것을 봤다. 그런데 나에게 이야기를 안 했다. 액수가 이렇게 큰 것도 몰랐을 것이다"고 말하기도 했다.



김구라는 "아내에게 '네가 이렇게 경제관념을 갖지 않으면 동현이에게 영향을 줄 수 있다. 속된 말로 비참한 꼴 당하지 않으려면 철저하게 경제관념을 갖고 살아'라고 했다"



김구라는 "삐뚤어질 수 있는데 나에게도 잘하고 엄마에게도 잘한다. 낙천적인 성격이다"고 말해 아들 동현에 대한 애정을 표했다.



온라인 중앙일보



'힐링캠프 김구라'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