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리퍼트 美대사, 피습 당시 도와준 경찰 의료진 초청 행사 열어

중앙일보 2015.04.13 13:45
지난달 5일 조찬 강연장에서 김기종(55)씨의 습격을 받아 병원 치료를 받은 마크 리퍼트 주한 미국대사가 당시 자신을 도와준 의료진과 경찰관 등을 초청해 고마움을 표시한다.



리퍼트 대사는 14일 오후 6시 서울 중구 정동 대사관저에서 경찰과 세브란스병원 의료진 등 피습 이후 자신에게 도움을 준 이들을 초청해 음악회와 식사를 겸한 감사 행사를 연다.



행사에는 정남식 연세의료원장과 유대현·최윤락 세브란스병원 교수 등 리퍼트 대사의 치료를 담당한 의료진 100여명이 초청될 예정이다. 또 현장에서 김씨를 제압한 종로경찰서 직원들과 피습 직후 리퍼트 대사를 신속히 병원으로 이송한 세종로파출소 직원들도 초청 명단에 포함됐다.

리퍼트 대사는 퇴원 당시 기자회견에서 "공격 현장에서 용감하고 헌신적으로 도움을 준 한국인과 미국인 모두와 체계적인 치료를 한 훌륭한 의료진 모두에게 고맙다"며 "모든 한국인의 성원에 크게 감명받았다"고 밝힌 바 있다.



그는 10일 세브란스 병원 개원 130주년 기념식에 축하 영상을 보내 감사의 마음을 전하기도 했다.



앞서 리퍼트 대사는 지난달 5일 서울 세종문화회관에서 열린 민족화해협력범국민협의회 주최 조찬 강연회에서 김씨가 휘두른 흉기에 찔려 얼굴과 팔 부위를 꿰매는 수술을 받고 5일만에 퇴원했다.



김선미 기자 calling@joongang.co.kr
공유하기
Innovation Lab
Branded Content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