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백두산 화산 활성화 조짐…"마그마 뜨거운 기운 상승↑"

온라인 중앙일보 2015.04.13 00:01


최근 백두산 화산이 활성화되려는 조짐이 뚜렷하게 나타나고 있어 예의주시해야 한다는 주장이 제기돼 눈길을 끈다.



윤성효 부산대 지구과학교육과 교수는 2009년부터 침강하던 백두산 천지 칼데라외륜산의 해발이 지난해 7월부터 서서히 높아지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12일 밝혔다.



윤 교수는 “해발, 온천수 온도, 헬륨 농도가 모두 상승 또는 증가하는 것은 마그마의 뜨거운 기운이 점차 위로 올라오고 있다는 것을 뜻한다”고 말했다.



또 그는 “백두산 화산이 활성화하는 조짐이 뚜렷한 만큼 예의 주시할 필요가 있다”고 주장했다.



윤 교수는 중국 국가지진국 지질연구소 활화산연구센터와 공동으로 전자 거리측정기(EDM)를 이용해 해발을 측정한 결과 이 같은 결론을 얻었다고 말했다.



최근까지 상승한 해발이 1㎝에도 미치지 않지만 침강하던 백두산이 다시 융기를 시작했다는 데 의미가 있다고 윤 교수는 밝했다.



윤 교수는 “백두산 일대에서 한 달에 수십에서 수백 차례 화산성 지진이 발생했던 2002년부터 2005년 사이에도 외륜산 해발이 10㎝가량 상승했고 2009년 이후 점차하강했다”고 설명했다.



윤 교수는 이어 1990년대 섭씨 69도였던 온천수 온도가 최근에는 최고 83도까지 올라갔으며, 온천에서 채취한 화산가스의 헬륨 농도도 일반적인 대기의 7배나 되는 것으로 분석됐다고 말했다.



화산성 지진이 잦았던 2002∼2005년에도 헬륨 농도가 일반 대기의 6.5배가량 됐다.



한편 일본의 화산 전문가 다니구치 히로미쓰(谷口宏充) 도호쿠(東北)대 명예교수는 2011년 발생했던 동일본지진의 판(板·plate) 운동의 영향으로 백두산이 분화할 확률이 2019년까지 68%, 2032년까지 99%라는 연구 결과를 지난 2012년 5월23일 학술 대회에서 발표한 바 있다.



그는 당시 앞으로 20년 이내에 백두산이 분화할 확률이 99%라고 주장했다.



다니구치 교수는 역사상 발생한 일본의 대규모 지진과 백두산 분화의 시기적 연관성을 근거로 이같은 주장을 제기했다.



그는 한국과 중국의 역사서 기록 등을 조사한 결과, 백두산이 10세기에 대분화를 일으킨 뒤 14~20세기에 최소 6차례 분화한 것을 알아냈다고 당시 주장했다.



다니구치 교수는 “백두산의 분화 시점은 늘 일본에서 대지진이 발생한 후였다”고 설명했다.



또한 그는 만약 백두산이 분화한다면 이번에는 1980년 미국 서부 세인트헬렌산 분화와 비슷한 규모일 것이라 추측했다. 그는 “(1980년 세인트헬렌산 폭발보다) 작지만 일본이나 러시아 등 주변국에 영향을 끼칠 것이다”고 말했다.



백두산은 1373년, 1597년, 1702년, 1898년, 1903년, 1925년 등에 분화한 것으로 알려졌으며, 분화에 앞서 일본에서 대규모 지진이 발생했다는 것이 그의 주장이다.



백두산 화산 활성화 조짐 뚜렷 소식을 접한 네티즌들은 “백두산 화산 활성화 조짐 뚜렷, 무섭다” “백두산 화산 활성화 조짐 뚜렷, 정말 폭발하는 거 아냐?” “백두산 화산 활성화 조짐 뚜렷, 이럴 수록 무서워진다구!” “백두산 화산 활성화 조짐 뚜렷, 그럼 우리는 어떻게 되는 거지” 등 다양한 반응을 보였다.





온라인 중앙일보

‘백두산 화산 활성화 조짐' [사진 EBS ‘다큐 오늘’ 캡처]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