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14일까지 남해안과 제주 최고 60mm 비

중앙일보 2015.04.12 17:24
14일까지 전국적으로 흐리고 비가 오락가락할 것으로 예상되는 가운데 남해안과 제주도에는 최고 60㎜의 비가 내릴 전망이다.



기상청은 "제주도 남쪽 해상을 지나는 기압골의 영향으로 남해안과 제주도에는 12일 비가 시작돼 14일까지 이어지겠다"고 12일 예보했다. 강원 영동지방도 13일 아침부터 비가 내리기 시작할 것으로 예상된다.



기상청은 또 충청남북도에는 13일 아침 한때 비가 오겠고 충남지방은 저녁부터 다시 비가 시작되겠다고 덧붙였다. 13일 밤에는 전국 대부분의 지방에서 비가 오겠다.



특히 13일 밤부터 14일 아침 사이에 남해안에서는 돌풍과 함께 천둥·번개가 치는 곳도 있을 것으로 기상청은 전망했다.



14일에도 전국이 대체로 흐리고 비가 오다가 낮에 전남지역을 시작으로 밤에 대부분 지역에서 그칠 것으로 기상청은 내다봤다.



14일까지 지역별 예상강수량은 영남지방과 제주도가 20~60㎜, 충청·호남·강원 영동은 10~40㎜, 강원 영서 5~20㎜, 서울·경기 5㎜ 안팎이다.



기상청 관계자는 "13일부터 흐리고 비가 오는 가운데 바람도 약간 강하게 불어 체감온도는 더 낮아 쌀쌀하겠다"며 건강관리에 유의해줄 것을 당부했다.



강찬수 기자 envirepo@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