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장동민 여성 비하 발언 논란 '일파만파' …반발 여론↑ '무한도전 식스맨' 문제될까

온라인 중앙일보 2015.04.12 16:29
`장동민`[사진 MBC 무한도전 캡처]


'무한도전' 식스맨 후보 장동민이 과거 여성비하 발언으로 논란의 중심에 섰다.

 

장동민 소속사 코엔스타즈 관계자는 12일 일간스포츠에 "지난해와 마찬가지로 앞선 발언으로 논란이 된 점을 진심으로 사과드린다"고 밝혔다.



이어 "사건 이후 장동민도 많이 반성했다. 불쾌감을 느낀 분들에게 거듭 사과드린다"며 "명백한 잘못은 잘못이니 불쾌하셨던 분들에게 진심을 담아 죄송하다고 전한다"고 강조했다.



장동민은 지난해부터 유세윤, 유상무와 함께 진행하고 있는 팟캐스트 '옹달샘과 꿈꾸는 라디오'를 진행했다. 이 과정에서 장동민은 여성 비하 발언은 물론 자신의 코디네이터를 수위 높게 비난하고 군 생활 중 있었던 폭력 일화를 말했다. 이는 현재 MBC '무한도전' 식스맨 유력 후보로 거론되고 있는 장동민에 후폭풍을 불러 일으켰다.



특히 여성 비하에 대해서는 수위가 더욱 높아 비난이 겉잡을 수 없이 커지고 있다. 장동민은 당시 연인의 과거에 대한 이야기를 하던 중 "여자들은 멍청해서 남자들에게 머리가 안된다", "개XX" 등 욕설과 수치스러운 말들을 내뱉어 충격을 안겼다.



또 군 생활 중 폭력에 대해서도 눈살을 찌푸리는 언행을 계속했다. 장동민은 당시 "군생활 할 때 내가 너무 괴롭혀서 나 때문에 못 살겠다고 써놓고 자기 몸에 손을 대는 후임병이 있었다. 그 후임병을 불러서 왜 죽으려고 했냐 물었더니 나 때문에 너무 힘들어서라고 하더라"라며 "그래서 구둣발로 (후임의) 턱을 걷어찼다. 내가 죽여줄게. 너 지금 죽어라고 말하며 삽으로 후임을 땅에 묻었다. 죽였다. 근데 아무도 모르지. 왜인 줄 알아? 비무장지대에 묻었으니까. 아무도 몰라, 나 완전범죄"라며 과장된 이야기를 서슴없이 내뱉기도 했다.



한 차례 논란이 됐던 코디네이터에 대한 발언도 다시금 화제다. 장동민은 당시 인터넷 방송에서 자신의 코디네이터를 대놓고 비난하며 "죽여버리고 싶다. 창자를 꺼내서 구운 다음에 그 엄마에게 택배로 보내버리고 싶다"는 충격적인 말까지 내뱉었다.



이같인 장동민의 입담이 계속해서 논란이 되자, 네티즌은 식스맨으로서의 자질이 부족하다는 의견을 내고 있다. 논란에 취약한 '무한도전'이기에 이같은 장동민의 논란은 식스맨 선정에도 큰 영향을 미칠 것으로 보인다.



1년이 지나 또 다시 해당 방송에 대해 논란이 불거지자 소속사 측이 나서 사과했다.



온라인 중앙일보

[사진 MBC 무한도전 캡처]





'장동민'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