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새정치연합 "차떼기의 추억이 살아났다" 공세 강화

중앙일보 2015.04.12 14:20
새정치민주연합은 이른바 ‘성완종 리스트’와 관련, 휴일인 12일에도 긴급대책회의를 열며 박근혜 정부와 새누리당에 대한 공세 수위를 높였다.



이날 오전 새누리당 김무성 대표의 긴급기자회견 직후 국회에서 열린 ‘친박게이트 대책위-원내대표단 연석회의’에서 대책위원장인 전병헌 최고위원은 “검찰의 철저한 수사를 위해 (대선 당시) 총괄선대본부장으로서 (김 대표가) 2012년 박근혜 대통령의 대선 자금의 실체를 밝히는게 도리”라며 “그렇지 않으면 지금의 위기를 빨리 마무리하고자 하는 정치적 액션에 불과하다”고 지적했다.



전 위원장은 “차떼기의 추억이 살아나고 있다. 빨간색으로 덧칠해도 차떼기당이라는게 다시 한 번 확인됐다”면서 새누리당을 압박했다.



그러면서 “13일 국회 대정부질문에 ‘성완종 리스트’에 오른 8명 중 한 명인 이완구 총리가 국회에 출석한다. 이 총리가 대정부질문에서 거짓말을 한다면 인사청문회 이후 가장 힘들고 어려운 시간이 될 것”이라며 강도 높은 대정부질문을 예고했다.



안규백 원내수석부대표는 “성완종 리스트는 헌정 사상 초유의 뇌물 사건으로 박근혜 정권의 도덕성이 백일하에 드러났다”고 비판했다.

안 수석부대표는 “리스트가 지목한 핵심은 ‘친박 권력형 비리’”라며 “박근혜 정부가 야심차게 준비했던 ‘부정부패 전면전’의 시작과 끝은 성완종 리스트가 되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검찰이 국정원 댓글사건, 문고리 3인방의 비선실세 의혹 때처럼 청와대의 눈치를 살피면 존재 이유가 없다”며 철저한 수사를 강조했다.



진성준 의원은 “이명박ㆍ박근혜 정부가 재벌 대기업에 특혜를 베푸는 ‘재벌특권경제’ 정책을 지속했던 이유가 바로 여기에 있었다”며 “정경유착의 일단이 드러났다”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서민경제와 민생을 살리기 위해선 부정부패를 발본색원하고, 정경유착의 고리를 끊어야한다”고 말했다.



정종문 기자 persona@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