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3타수 무안타' 강정호…류·강·추 '삼총사 대결' 열기후끈, 언제?

온라인 중앙일보 2015.04.12 14:18
`3타수 무안타` 강정호…류·강·추 `삼총사 대결` 열기후끈, 언제? `3타수 무안타` [사진 중앙포토]




강정호(28·피츠버그 파이어리츠)가 메이저리그 데뷔 후 처음으로 선발 출전한 경기에서 안타를 치지 못했다.



강정호는 12일(한국시간) 미국 위스콘신주 밀워키의 밀러파크에서 열린 밀워키와의 원정경기에서 선발 유격수로 나섰다. 8번타순에 배치된 그는 3타수 무안타(2삼진)에 그쳤다. 개막 5경기 만에 찾아온 선발 기회에서 아쉬운 모습을 보였다.



강정호는 3회 1사 첫 타석에서 지미 넬슨을 상대해 헛스윙 삼진으로 물러났다. 볼카운트 2-2에서 시속 150㎞짜리 하드싱커에 방망이를 헛돌렸다. 이어 6회 선두타자로 나서서도 넬슨의 싱커에 헛스윙 삼진을 당했다. 8회 세 번째 타석에서 강정호는 두 번째 투수 윌리엄 스미스를 상대했다. 시속 152의 초구 직구를 받아쳤으나 유격수 땅볼.



`3타수 무안타` 강정호…류·강·추 `삼총사 대결` 열기후끈, 언제? `3타수 무안타` [사진 중앙포토]
유격수 수비에서는 합격점을 받을 만 했다. 강정호는 땅볼을 안정적으로 잡아 강한 송구 능력을 보여줬다. 피츠버그는 7이닝 동안 넬슨에 2안타 9삼진을 당하며 밀워키에 0-6으로 완패했다.



올해는 강정호가 동부지역 팀인 피츠버그 파이리츠에 새 둥지를 틀었고 중부의 추신수(33·텍사스 레인저스), 서부의 류현진(28·LA 다저스)이 포진한 모양새다.



같은 내셔널리그인 류현진의 다저스와 강정호의 피츠버그는 오는 8월 8일부터 피츠버그 홈 구장 PNC파크에서 3연전을 치른 뒤 9월 19일부터 다저스타디움에서 3연전을 벌이는 등 총 6차례 맞붙는다. 텍사스는 아메리칸리그 소속이지만, 오는 6월 16일~19일 인터리그 4연전에서 다저스와 대결한다.



이들 중 류현진과 강정호의 맞대결에 관심이 쏠린다.



온라인 중앙일보

[사진 중앙포토]





'3타수 무안타'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