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잠수함 킬러' 20년 무사고 기록 달성

중앙일보 2015.04.12 13:18
























  해군이 운용중인 P-3C 해상초계기가 20년 동안 무사고 기록을 달성했다. P-3C해상초계기는 바다 위를 날며 음파탐지기(소나) 등을 통해 바닷속의 잠수함을 탐지하는 것을 주임무로 하고 있어 잠수함 킬러로 불린다. 대잠수함전 뿐만 아니라 기뢰부설이나 조기경보 임무도 맡고 있다. 우리 해군은 1995년 4월 4일 P-3C 1호기를 도입했고 2010년 2월부터는 성능이 한층 업그레이드 된 P-3CK를 도입하는 등 16대의 해상초계기를 운영중이다.



해군 관계자는 "95년 1호기 도입이후 20년동안 7만6642시간을 무사고로 비행했다"며 "운항거리는 3200만㎞"라고 말했다. 이는 지구둘레(4만120㎞)를 800바퀴, 지구로부터 38만 4000㎞ 떨어진 달까지 42번 왕복한기록이다. 이 관계자는 "해상초계기는 우리 영해 900마일 해상을 1년 365일 내내 낮과 밤을 가리지 않고 초계작전을 수행하며 하늘에서 바다를 지키는 파수꾼으로 활약하고 있다"고 말했다.



지난 97년엔 서해 해상에서 작전을 펼치며 중국의 밍(明)급 잠수함을 발견한 뒤 11시간 넘도록 추적하며 결국 부상토록 했다.



특히 지난해 12월에는 베링해에서 조업중 침몰한 501오룡호 실종자 탐색에 이어 지난 1월에는 인도네시아 자바해역에서 실종된 에어아시아 실종 항공기 탐색에 동원되는 등 국제 해상재난 상황에 참여하는 성과를 냈다.



정용수 기자 nkys@joongang.co.kr

[사진 해군]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