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신격호와 신동빈 회장, 롯데월드타워 꼭대기로 사무실 옮긴다

중앙일보 2015.04.12 12:41
롯데그룹 신격호 총괄회장과 신동빈 회장이 내년 말 서울 송파구 롯데월드타워로 집무실을 옮긴다고 롯데 측이 12일 발표했다.



높이 555m에 이르는 롯데월드타워의 안전성 논란이 좀처럼 가시지 않자, 오너 일가가 직접 타워 꼭대기에 ‘둥지’를 틀겠다는 것이다. 롯데월드타워는 롯데월드몰과 함께 제2롯데월드의 주축이 되는 빌딩이다. 현재 신격호 총괄회장은 서울 소공동 롯데호텔 신관 34층, 신동빈 회장은 소공동 롯데백화점 건물에 집무실이 있다.



롯데는 두 회장의 집무실 위치에 대해선 구체적으로 공개하지 않았다. 하지만 개인 사무실 구역인 108~114층의 ‘프라이빗 오피스(Private Office)’ 를 쓸 것으로 보인다. 그 중에서도 가장 높은 114층이 유력하다. 또 롯데그룹의 정책본부 역시 업무 공간인 14~38층 ‘프라임 오피스(Prime Office)’를 임대해 입주할 예정이다.



이번 결정은 최근 신동빈 회장이 롯데월드타워 관련 보고를 받는 자리에서 직접 내린 것이라고 그룹 측은 설명했다. 신 회장은 “롯데월드타워는 최첨단 기술의 집약체로 한국 건축사의 자부심이 될 것”이라며 “세계 최고의 기술력으로 안전 시공에 최선을 다해 달라”는 당부를 했다고 한다.



롯데 관계자는 “두 회장의 집무실과 정책본부 이전은 롯데의 본격적인 ‘강남시대’ 개막을 공식화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현재 잠실 일대에는 롯데마트·롯데하이마트·롯데칠성음료의 본사가 있으며 이달 말 롯데슈퍼도 본사를 옮길 예정이다.



롯데월드타워는 착공 4년5개월 만인 지난달 24일 100층을 넘었다. 올해 말까지 123층(555m)에 이르는 외관 공사가 끝나고 1년 동안 내부 인테리어 공사를 거쳐 내년 말께 완공한다. 롯데월드타워는 층수 기준으로 ▶아랍에미리트 두바이의 부르즈 할리파(828m·163층) ▶중국 톈진의 골드인 파이낸스 117(597m·128층) ▶상하이 타워(632m·128층)에 이어 세계 4위다. 높이 기준으로는 세계 6위의 초고층 빌딩이다.



이소아 기자 lsa@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