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해피투게더 강예원 "남자친구와 깨무는 건 되지만 키스는 안돼" 유재석 당황

온라인 중앙일보 2015.04.12 12:15
`해피투게더 강예원` [KBS 2TV `해피투게더3-마당발 특집 방송 화면]


'해피투게더' 강예원이 남자친구와의 스킨십에 대한 솔직한 생각을 털어놓았다.



9일 방송된 KBS 2TV '해피투게더3-마당발 특집'에는 게스트로 오지호, 강예원, 김민교, 홍석천이 출연해 입담을 뽐냈다.



이날 출연한 강예원은 강예원은 “연애를 하려고 마음 먹으면 할 수 있을 것 같다. 근데 일을 하고 사람을 안 만나다 보니까 또 이런 삶도 괜찮은 것 같다는 생각이 들더라. 설레임도 까먹었다”고 말했다.



강예원은 "성(性)적으로도 내가 좀 어린이 수준이다"며 "이날 방송에서 강예원은 "남자친구와 1년 반 정도 만나줘야 편해진다"고 말해 모두를 놀라게 했다"



이어 "술 한 잔 하자고 하면 친구들을 다 불러 모은다"며 "집에 데려다 준다는 것도 별로다. 둘만 있는 그 상황이 너무 싫다. '친구집에서 같이 잔다'라고 하고 집에 돌아온다"고 밝혔다.



또한 "서로간에 불꽃튈 때도 있지 않냐"라는 MC들의 질문에 "없다"라고 단호하게 선을 그은 강예원은 "남자친구와 손 잡고 기대고 올라타고 깨물고는 되는데 키스나 입을 벌려서 하는 건 안 된다"라고 19금 수위를 넘나드는 솔직한 발언으로 주위를 폭소케했다.



온라인 중앙일보

'해피투게더 강예원'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