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독일에서 코리안 더비…손흥민은 17호골, 구자철은 멀티골

중앙일보 2015.04.12 11:22
독일 프로축구 분데스리가에서 뛰고 있는 손흥민(23·레버쿠젠)과 구자철(26·마인츠)이 한 그라운드에서 나란히 골을 터뜨렸다.



손흥민은 12일(한국시간) 독일 마인츠 코파스 아레나에서 열린 마인츠와 2014~2015 독일 분데스리가 28라운드 경기에서 선발 출장해 전반 15분에 선제골을 넣었다. 오른 측면에서 올라온 하칸 찰하노글루의 크로스를 논스톱 왼발 슛으로 연결해 골맛을 봤다.



이 골로 손흥민은 시즌 17번째 골맛을 보며, 1985~86 시즌 차범근(62) 전 감독이 세운 한국인 유럽 빅리그 한 시즌 최다골(19골) 기록에 바짝 다가섰다. 손흥민은 올 시즌 리그 11골을 비롯해 컵대회에서 1골,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에서 5골을 기록했다.



또 구자철은 이날 페널티킥만으로 멀티골을 기록했다. 0-3으로 뒤진 후반 33분과 45분에 상대 반칙으로 얻은 페널티킥을 모두 성공시켰다. 구자철은 이날 리그 3·4호 골이자 시즌 5·6호 골을 터뜨려 마지막까지 집중력을 잃지 않는 활약을 펼쳤다. 구자철의 팀 동료 박주호(28)도 90분 풀타임을 뛰며 활약했다.



그러나 양 팀의 희비는 갈렸다. 레버쿠젠은 손흥민의 골을 시작으로 스테판 키슬링, 찰하노글루의 연속골로 구자철이 2골을 만회한 마인츠를 3-2로 꺾었다. 레버쿠젠은 승점 51점(14승9무5패)를 기록해 4위를 유지했다.



김지한 기자 hanskim@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