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새누리당 김무성 대표 긴급기자회견 전문

중앙일보 2015.04.12 11:05






새누리당 김무성 대표는 12일 "검찰은 대한민국 검찰의 명운을 걸고 좌고우면하지말고 오로지 국민만 바라보고 철저한 수사를 해주기 바란다"고 말했다.



김 대표는 오전 10시30분 여의도 당사에서 긴급 기자회견을 열고 "고인이 작성한 메모로 인해 온 정치권이 의혹의 대상이 되고 국정 자체가 큰 타격을 입고있다"며 "철저하고 신속한 규명을 통해서 하루빨리 이 충격에서 벗어나도록 모든 조치를 다하는 것이 가장 우선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그는 "검찰에 외압이 없도록 우리 새누리당에서 앞장서 책임지겠다"며 "공정하고 투명하고 신속한 수사로 진실을 밝히는 게 정도이다. 위법을 덮으면 이는 또다른 불행으로 연결된다"고 강조했다.



다음은 김 대표의 긴급 기자회견문 전문



"성완종 전 의원이 검찰수사에 대한 억울함을 호소하면서 죽음의 길을 선택한 것은 너무나 큰 충격이다. 극단적인 선택에 대해 안타까움을 금할 수 없고 삼가고인의 명복을 빈다.



고인이 작성한 메모로 인해서 온 정치권이 의혹의 대상이 되고 국정 자체가 큰 타격을 입고있다. 철저하고 신속한 규명을 통해서 하루빨리 이 충격에서 벗어나도록 모든 조치를 다하는 것이 가장 우선이라고 생각한다.



이번 사건이 국정의 걸림돌이 되어서는 안되겠다. 공무원연금개혁 등 4대 개혁의 성공과 경제활성화법안 처리 등 산적한 현안이 너무나 많다. 이 일로 국정의 큰 틀이 흔들려선 안된다고 생각한다.



따라서 검찰은 대한민국 검찰의 명운을 걸고 좌고우면하지말고 오로지 국민만 바라보고 철저한 수사를 해주기 바란다. 성역없이 신속한 수사를 해서 국민에게 진실을 밝혀서 국민의 의혹을 씻어드려야한다.



검찰에 외압이 없도록 우리 새누리당에서 앞장서 책임지겠다.



공정하고 투명하고 신속한 수사로 진실을 밝히는 게 정도이다. 위법을 덮으면 이는 또다른 불행으로 연결된다. 정치가 국민에 대한 신뢰를 좀처럼 회복하지 못하는 상황에서 이번에 사건이 발생했다. 이것은 법리의 문제를 떠나서 정치의 문제로 절대 의혹을 가지고 그냥 넘어갈 수 없는 일이다라고 생각한다."



-야당일각에서 특검도입을 주장한다.

"순서는 검찰의 철저한 수사가 순서라고 생각한다. 이번기회에 대한민국 검찰의 명예를 살릴 수 있는 그런 좋은 기회로 삼고 김진태 검찰총장의 명예를 걸고 철저하고 신속한 수사를 바로 착수해주기 바란다."



-특검도입 가능성도 열어 둔 건가.

"순서는 검찰의 철저한 수사가 우선이다."



-재보선 악재란 지적, 어떻게 극복할 건가.

"사실상 재보궐선거에 악재임은 틀림없다. 그러나 아까 제가 말씀드리고자 한 중요한 대목은 이 일로 국정의 발목 잡혀선 안된다는 생각이다. 우리 새누리당도 이 의혹에 대해 보호할 생각 추호도없다. 빠른시간안에 매듭짓고 국정은 중단없이 진행되야하고, 이 기자간담회 끝나면 바로 또 선거현장에 뛰어들어서 최선의 노력 다하도록 하겠다."



-모두 한푼도 안받았다고 부정하고, 검찰이 밝혀야한다는 사람없다. 대부분 여당 인사다.

"그래서 제가 검찰에게 좌고우면하지말고 철저하게 수사해달라, 그래서 국민 의혹을 씻어달라는 특별히 당부한 것이다."



-현직 국무총리가 명단에 올라있고 현직비서실장도 있다. 사실상 수사지휘를 행사할 수 있는 인사들이 있는 상황에서 검찰 수사만 철저하게 해달라는건 실효성있는 대책은 아닌것같은데, 수사과정에서 지휘권을 잠시 중단시켜달라거나 좀 더 나아간 대책 필요하지 않나.

"우리 검찰에 대해 국민불신이 높았다는것 저도 인정한다. 이번 기회에 오히려 검찰이 성역없는 수사를 해서 그러하나 불명예를 씻을 수 있다면 우리나라 미래에 더 큰 소득이 되지 않겠는가."



-성완종의 죽음이 검찰의 무리한 수사때문이란 지적도 있다.

"무리한 수사였는지 아닌지도 이번 관련 수사를 함으로써 다 밝힐 수 있다고 생각한다. 혹시 이일로 자원비리 조사가 약화된다거나 중단되선 안된다."



-검찰 수사가 미진하면 특검 도입할 건가.

"그런 전제로 말하지 않겠다."



-이병기 대통령 비서실장과 고위 당정청에도 영향이있겠나.

"당분간 영향이 있을 수 있다고 생각한다.



경향신문에 부탁말씀드린다. 지금 고인이 50분간 대화한 녹취록을 갖고있다고 하는데 이것을 빨리 다 공개해주기 바란다. 이 일은 제가 말씀드린대로 국정이 굉장히 어려운 시기이기 때문에 세계적 경제위기속에서 우리가 해야할 개혁을 완수해야한다. 이걸 하지 않으면 우리나라 미래가 없다. 굉장히 중차대한 일이기 때문에 이 사실을 밝힐 수 있는 모든 자료는 빠른 시간 내에 국민에게 공개돼야한다고 생각한다. 협조해주시기를 부탁드린다."



-지도부 차원 진상파악 되고있나

"진상파악, 우리가 할 능력이 없다. 오늘 이 긴급기자간담회하는것도 최고위원들과 다 상의해서 결정한 것이다."



-이 사건 이후 청와대쪽과 연락, 긴밀하게 대책 논의한 게 있나

"청와대 실장이 메모 명단에 있는 상황이기때문에 실장과 이 문제에대해 상의할 수도 없고 그런 상의는 없었다."



-대표께서는 성완종의원으로부터 구명전화 받은적있나

"예. 제가 전화가 하도 많이오니까, 제가 입력되지 않은 번호는 전화를 안 받는다.

한번 전화가 계속 세차례 네차례 계속 오는 전화번호가 있어서 혹시 무슨일인가 있어서 리턴콜을 했더니 성완종 의원이었다. 그래서 이야기의 내용은 억울하다, 자원외교비리와 관계없는데 자기가 억울한 일을 당하고있다는 호소를 해서 (제가) 검찰에서 없는죄를 뒤집어 씌울 수 있겠느냐, 변호사 대동하고 잘 조사받으란 얘기를 한 적이 있다."



-시기가 언제인가

"사망하기 전 4, 5일 정도 되는것같다. 제가 원유철 정책위의장 부친상 갔다온 그 다음날인가 그때인 것 같다."



-검찰에 외압이 없도록 책임지겠다는게 어떤 의미인가

"혹 그러한 일이 있다면, 하여튼 그만큼 새누리당에선 이 일을 철저하게 파헤쳐서 국민앞에 의혹을 다 씻을 수 있도록 해야한다는 뜻을 강조한 말이고, 그러한 외압이 없도록 하여튼 하겠다는 뜻이다. 검찰 요청이 있으면 저희들이 나서겠다."





김경희 기자 amator@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