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지하철역 초미세먼지 심각, 그 무서움은 '호환마마 보다도 더 무서워'

온라인 중앙일보 2015.04.10 19:22


 

지하철역 초미세먼지 심각 5개 역 기준치 초과해



‘지하철역 초미세먼지 심각’



지하철역 초미세먼지 심각 소식이 전해졌다.



최근 서울 시내 주요 지하철 역의 초미세먼지 농도가 대부분 기준치를 넘어서는 등 심각한 수준인 것으로 조사 결과가 밝혀졌다.



앞서 환경부가 지난 2013년 12월부터 지난해 6월까지 서울 시내 주요 지하철역 6곳를 대상으로 초미세먼지 농도 실태를 조사한 결과 대부분 기준치인 50㎍/㎥를 넘는 ‘나쁨’ 수치를 보였다.



지하철 7호선 어린이대공원역이 117㎍/㎥으로 가장 높았고, 1호선 동대문역이 92㎍/㎥, 사당역과 명동역, 낙성대역 등 5개 역이 기준치를 초과했다.



온라인 중앙일보

‘지하철역 초미세먼지 심각’[사진 중앙포토]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