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노히트노런 의미, 무안타 무득점의 노히트노런…퍼펙트 게임이랑 달라?

온라인 중앙일보 2015.04.10 17:47
노히트노런 의미 [사진 두산베어스 제공]


9일 프로야구 두산 베어스의 마야가 노히트노런을 기록해 노히트노런의 의미가 화제다.



야구에서 노히트노런(no hit no run)이란 무안타 무득점 경기를 말한다. 즉 투수가 상대방의 타선에 단 하나의 안타도 주지 않으면서 이기는 것이다.



볼넷이나 사구(死球), 실책으로 주자를 내보낸 경우 등은 안타에 의한 출루가 아니므로 이 경우에도 노히트노런이 가능하다.



노히트노런은 퍼펙트게임(perfect game)과 함께 투수가 세울 수 있는 뛰어난 기록 가운데 하나다. 한국 프로야구에서 노히트노런은 12번뿐이었다.



노히트노런 기록은 지난 2000년 송진우가 달성한 이후, 14년 간 나오지 않았다. 이후 지난 해 6월 24일 NC 찰리가 기록했다.



최근에는 지난 9일 서울 잠실구장에서 열린 두산 베어스와 넥센 히어로즈의 경기에서 두산 베어스 선발투수로 출전한 마야가 노히트노런을 기록했으며, 마야의 노히트노런은 외국인 선수로는 두 번째 이다.



한편, 노히트노런과 헷갈릴 수 있는 용어로는 퍼펙트 게임이 있다. 퍼펙트 게임은 야구에서 한 명의 투수가 선발 등판해 단 한 명의 타자도 진루시키지 않고 끝내는 경기를 말한다. 노히트노런과 다른점은 홈런을 포함한 안타, 볼넷, 사구, 수비 실책 등 어떤 경우에도 타자를 진루시키지 않는다는 것이다.



즉 한 명의 투수가 1회부터 9회가 끝날 때까지 상대편 타자를 한 명도 1루에 내보내지 않은 경기이다. 한국 프로야구에서는 1982년 출범 이후 지금까지 단 한 차례도 달성되지 않았으며, 2군 퓨처스리그에서 2011년 9월17일 롯데 자이언츠 이용훈 선수가 한화 이글스와의 경기에서 퍼펙트 게임을 기록 한 바 있다.



온라인 중앙일보

'노히트노런 의미'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