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지난달 주일 한국문화원에 방화 시도한 방화범 체포

중앙일보 2015.04.10 17:22




지난달 25일 주일 한국문화원에 방화를 시도한 용의자가 붙잡혔다.



그간 CCTV 영상등을 토대로 용의자를 압축해온 도쿄 요쓰야 경찰서는 10일 오후4시 30분 곤도 도시카즈(近藤利一39세·무직·거주지 불명)를 체포했다고 밝혔다. 그러나 범행동기와 공범이 있는지 여부는 즉각 알려지지 않았다. 곤도는 현재 도쿄 요쓰야(四谷)경찰서에서 조사를 받고 있으며, 12일 도쿄지검으로 이송될 예정이다.



주일 한국문화원 건물은 지난해까지 주일 한국대사관이 입주해 있던 곳이다.



지난달 25일 밤 11시50분쯤 두건을 쓴 한 괴한이 한국문화원 건물 옆 보조출입구 외벽에 라이터용 기름을 붓고 불을 붙였다. 불은 2,~3분 만에 꺼지고 지름 70cm 정도의 그을음만 남았다. 관할 요쓰야 경찰서는 한국문화원에 대한 경비를 강화했다.



도쿄=이정헌 특파원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