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채리나 박용근 결혼임박, 2세 계획 자세히 들어보니… '헉'

온라인 중앙일보 2015.04.10 14:53


 

가수 채리나와 야구선수 박용근의 결혼이 임박한 것으로 보인다.



9일 방송된 SBS 라디오 러브FM ‘헬로우 미스터 록기’의 코너 ‘90년대 빅스타 강제소환쑈’에 채리나가 출연해 재치있는 입담을 과시했다.



이날 채리나는 “어떤 남자가 이상형이냐”는 DJ 홍록기의 질문에 “부모님께 잘하는 남자여야 한다. 물론 나도 상대 부모님께 잘하려고 노력한다”며 소감을 밝혔다.



이어 그녀는“얼른 결혼해서 예쁜 아기를 낳고 싶은 마음이 있다. 진지하게 결혼 계획을 갖고 있다”며 “연애할 때 주도권은 내가 잡고 있다. 다행히 아직까지 내 애교가 먹힌다”며 현장을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채리나가 화제가 되면서 과거 채리나가 지난해 ‘동갑내기’에 출연해 쌍둥이를 가지고 싶다고 말한 것이 덩달아 새삼 화제가 되고 있다.



당시 채리나는 “아이는 먼저 가져도 상관없다. 이왕이면 쌍둥이로 낳고 싶다”고 말해 눈길을 모은 바 있다.



이어 “쌍둥이를 보면 정말 좋다. 내 척추가 부러져도 상관없다. 쌍둥이를 원한다”고 덧붙이기도 했다.



한편 채리나는 6살 연하의 LG 트윈스 선수 박용근과 열애 중이다.



온라인 중앙일보

‘채리나 박용근 결혼임박’[사진 중앙포토]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