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성완종 메모 "유정복 3억, 홍준표 1억, 홍문종 2억"

중앙일보 2015.04.10 13:25


김기춘 전 비서실장 [사진 중앙포토]

정관계 인사 8명 이름·액수 메모 적혀



유정복 인천시장 [사진 중앙포토]




이병기 청와대 비서실장 [사진 중앙포토]




이완구 국무총리 [사진 중앙포토]




허태열 전 비서실장 [사진 중앙포토]




홍문종 의원 [사진 중앙포토]




홍준표 경남도지사 [사진 중앙포토]




성완종 전 경남기업 회장의 시신에서 김기춘 전 청와대 비서실장을 포함한 정·관계 인사 8명의 실명과 금액이 적힌 메모지가 발견됐다.



10일 검찰 등에 따르면 성 전 회장의 바지주머니에서 발견된 메모에는 허태열 전 청와대 비서실장 7억, 그 옆에 유정복 인천시장 이름과 3억이라고 적혀 있다. 홍문종 2억, 홍준표 1억, 부산시장 2억이라고 돼 있다. 김기춘 전 비서실장 옆에는 10만달러라는 금액과 2006년 9월26일이라는 날짜까지 적혀 있다. 이병기 현 비서실장과 이완구 국무총리 이름도 적혀 있지만 금액과 날짜는 표시되지 않았다.



검찰 관계자는 "글씨가 성 전 회장의 필적이 맞는지를 최종적으로 판단하기 위해 감정을 의뢰하는 한편 장례절차가 끝나는 대로 유족과 경남기업 측에 관련 자료를 요청하는방안을 검토 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백기 기자 key@joongang.co.kr



[(사진 순서대로) 김기춘 전 비서실장 , 유정복 인천시장, 이병기 청와대 비서실장, 이완구 국무총리, 허태열 전 비서실장, 홍문종 의원, 홍준표 경남도지사 사진 중앙포토]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