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성완종의 죽음 … 자원비리 수사 기로에 서다

중앙일보 2015.04.10 01:24 종합 1면 지면보기



북한산 형제봉 인근서 자살
“검찰 수사 억울하다” 유서
검찰 “불행한 일, 수사는 계속”







































이명박 정부 때 추진됐던 해외자원개발 사업과 관련해 검찰 수사를 받던 성완종(64·사진) 전 경남기업 회장이 9일 숨진 채 발견됐다. 이날 오전 10시30분에는 성 전 회장 구속 여부를 결정할 법원의 영장실질심사가 예정돼 있었다.



 서울경찰청은 이날 오후 3시32분쯤 서울 북한산 형제봉을 수색하던 중 수색견이 매표소에서 300여m 떨어진 나무에서 목을 매 숨진 성 전 회장을 발견했다고 밝혔다. 안동현 서울청 과학수사계장은 “매표소 부근은 성 전 회장이 자주 다니던 등산로”라며 “발견 당시 성 전 회장은 2m 높이의 나뭇가지에 넥타이로 목을 맨 상태였다”고 말했다. 경찰은 그가 스스로 목숨을 끊은 것으로 보고 있다. 성 전 회장은 이날 오전 5시11분 서울 강남구 청담동 자택에서 유서를 남기고 잠적했다. 유서에는 “나는 결백한 사람이다. 검찰 수사와 관련해서는 억울하다. 결백을 밝히기 위해 자살한다”는 내용이 포함됐다고 한다.



 앞서 서울중앙지검 특수1부(부장 임관혁)는 지난 6일 800억원대 융자금 사기 대출과 9500억원대 분식회계를 통해 250억원가량 비자금을 조성한 혐의(횡령·사기 등)로 성 전 회장에 대해 사전구속영장을 청구했다. 핵심 피의자가 숨지면서 검찰의 자원개발 비리 수사에 차질이 불가피해졌다. 수사 방식의 적절성 여부도 논란이 될 전망이다. 이에 대해 검찰은 “수사를 받던 중에 불행한 일이 발생해 안타깝게 생각한다”면서도 “자원개발 비리는 국민적 관심사가 큰 사안이어서 흔들림 없이 수사를 계속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성 전 회장은 8일 오후 서울 명동 은행연합회관에서 긴급 기자회견을 열고 “자원개발은 관련 법과 절차에 따라 투명하게 진행됐다”며 자신의 결백을 주장했다.







조혜경·이유정 기자 wiselie@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