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민 뜻대로 표결한 김관영 의원 '또 뽑겠다' 39% '안 뽑겠다' 21%

중앙일보 2015.04.10 01:18 종합 4면 지면보기
새정치민주연합 김관영(전북 군산) 의원은 지난 3월 어린이집 CCTV 설치 의무화법안 투표 때 기권했다. 김 의원은 9일 취재팀에 “기권은 보완대책이 필요하다는 의미의 반대표였다”는 점을 분명히 했다. 하지만 지역구인 군산 시민들은 CCTV 의무화에 88.5%가 찬성했다. 김 의원은 CCTV법안과 세액공제를 제외한 4개 생활 이슈에 대해선 주민들의 의견과 유사한 투표를 했다. 주민 88.5%가 찬성하는 CCTV 의무화법안에 반대했지만 다른 현안에 대해선 일치도가 높아 본지가 한국정당학회와 공동으로 개발한 ‘중앙일보 생활정치지수(JPI·Joongang-ilbo Political Index·그래픽 참조)’에서 53.4로 1위를 차지했다.


심층진단 대한민국 국회의원 ⑤ 대의민주주의를 위하여
JPI 수치 높을수록 재신임 높아
전면 무상급식에 부정적인 노원구
이노근 반대표 … '또 뽑겠다' 43%
JPI 최하위 박맹우도 재신임 우세
'12년간 울산시장' 영향 미친 듯

▷여기를 누르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조사대상 중 JPI가 둘째로 높은 새누리당 이노근(서울 노원갑) 의원은 CCTV 의무화법안에 찬성했다. 지역구민도 82.9%가 찬성했다. 이 의원은 담뱃값 인상안 표결 시 찬성했고 초·중등생 전면 무상급식에 반대했다. 서울 노원구는 조사대상 6개 지역 중 유일하게 무상급식 반대여론이 55.6%로 높았다. 이 의원이 지역구민 의사와 차이를 보인 대목은 최저임금 10% 이상 인상 여부(지역구민 88.2% 찬성, 이 의원은 반대)에서다. 이 의원은 또 지역구민 45%가 반대하는 세액공제 방식의 연말정산 전환에 찬성표를 던졌다. 이를 종합해 JPI로 환산한 게 51.3이란 수치다.



 본지는 지역구민 3000명(지역구당 500명)에 대한 여론조사를 하면서 “다음 총선 때 지역구 의원에게 다시 투표할 의향이 있느냐”는 질문을 했다.



 JPI가 높게 나타난 의원들은 내년 4월 13일 치러질 20대 총선 때 다시 뽑겠다는 응답도 높았다. 이노근 의원을 다시 뽑겠다는 데 긍정적이라는 답변은 42.8%였다. 반대 의견(23.2%)보다 19.6%포인트 높았다. 김관영 의원도 마찬가지였다. 39.4%가 긍정해 부정적 답변(20.9%)보다 18.5%포인트 높았다.



 JPI 3~4위는 새정치연합 소속 의원들이었다. 백재현(경기 광명갑) 의원이 51.2, 이인영(서울 구로갑) 의원이 49였다. 이 중 이 의원은 최저임금 인상 이슈에서는 지역구민과 높은 ‘밀착도’(지역구민 90% 찬성)를 보였지만 지역구민 87.9%가 찬성한 CCTV 설치 의무화법안에 반대투표해 지역 민심과 차이를 보였다. 지역민들은 담뱃값 인상안에도 62.7%가 찬성했으나 이 의원은 반대투표했다. 세액공제 방식으로 연말정산 방식이 변화하는 데 대해서도 주민들의 의견과 달라 JPI 지수가 50 미만이었다. 이 의원에 대한 주민들의 재투표 의향을 물었을 때 긍정은 36.4%, 부정은 21.9%였다. 긍정이 14.5%포인트 많았으나 JPI 1·2위인 김관영·이노근 의원보다는 차이가 적었다.



 새누리당 박성호(경남 창원의창) 의원의 JPI는 41.7이다. 지역주민은 CCTV설치 의무화에 대해 87.9%가 찬성했으나 박 의원은 반대했고, 최저임금을 10% 이상 올리는 안에 대해서도 주민들은 86.1%가 지지했으나 박 의원은 “실직자 양산이 우려된다”며 반대했다.



다만 무상급식 이슈에선 지역주민과 뜻이 같았다. 그의 지역구인 창원은 홍준표 경남지사가 촉발시킨 ‘무상급식’ 논란의 핵심지다. 박 의원은 홍 지사의 주장과 달리 “무상급식 중단에 반대한다”는 입장을 밝혔다. 창원 주민들은 61.7%가 무상급식에 찬성했다. 다른 지역에 비해 10%포인트가량 찬성 여론이 우세했다. 박 의원에 대한 내년 총선 재투표 여부를 물었을 때 긍정적 답변은 24.1%, 부정적 답변은 31.2%였다. 새누리당 박맹우(울산 남을) 의원의 JPI는 40.1로 가장 낮았다. 주민들은 최저임금 대폭 인상에 대해 86.1%가 찬성했지만 박 의원은 “아직 최저임금에 대해 깊이 있게 들여다보지 않았지만 10% 인상은 좀 과한 느낌이 든다”고 말했다. 그러나 박 의원에 대한 재신임 의향을 묻는 질문에 43.5%가 긍정적으로 답했다. 6명 중 유일하게 JPI와 재신임 투표 의향과 차이가 있었다. 2002~2014년 울산시장을 역임한 데 대해 지역민들이 신뢰를 보인 것이다.



 ◆주민 10명 중 3명만 의원 이름 안다=지역구민들은 국회의원의 이름을 얼마나 알고 있을까. 6개 지역구민 3000명을 조사한 결과 주민 10명 중 3명(평균 32.6%) 정도만 자기 지역 의원의 이름을 제대로 알고 있었다. 6명 중 가장 인지도가 높은 의원은 새정치민주연합 이인영(재선) 의원이었다. 서울 구로갑 주민 43.7%(219명)가 안다고 답했다. 다음은 새정치연합 김관영(초선) 의원으로 전북 군산 시민 35.1%(176명)가 안다고 답했다. 3위는 새누리당 박맹우(초선) 의원. 울산 남을 주민 31.6%(158명)가 안다고 응답했다.



◆특별취재팀=강민석(팀장)·강태화·현일훈·이지상·김경희·안효성 기자 mskang@joongang.co.kr

◆도움주신 분=한국정당학회 소속 임성학(서울시립대 )·가상준(단국대 )·김준석(동국대 )·조진만(덕성여대) 교수
공유하기
광고 닫기

미세먼지 심한 날엔? 먼지알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