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음주운전 증가…한국 성인 평생음주율은?

온라인 중앙일보 2015.04.10 00:21
음주운전 증가




음주운전 증가


담배 끊고 술?…음주운전 증가

정부의 고강도 금연대책으로 흡연인구가 줄어드는 가운데 음주인구는 오히려 늘어나는 것으로 나타났다. 정부가 흡연에 이어 음주 대책까지 마련해야 할 수도 있어 보인다.



보건복지부 질병관리본부는 7일 이같은 내용의 ‘2014년 지역사회 건강조사’ 결과를 내놨다.지난해 8~10월 253개 시·군·구 22만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남녀 전체 흡연율은 24.0%로 2013년 24.2% 대비 0.2% 소폭 감소했다. 2008년 26.0% 대비 2.0%포인트 줄었다. 지난해 남성 흡연율은 45.3%로 전년 45.8% 대비 0.3% 감소했다. 2008년 49.2% 대비 3.9%포인트 줄었다.



반면 음주율은 오히려 늘어나는 추세다. 최근 1년 동안 월 1회 이상 계속 음주한 사람 비율인 ‘월간 음주율’은 2008년 54.1%에서 지난해 60.8%까지 상승했다. 평생음주율(현재까지 1잔 이상의 술을 마신 적 있는 사람의 비율) 역시 이 기간 77.0%에서 88.3%로로 높아졌다.



담배 끊고 대신 술?…지난해 음주운전 증가 '아뿔싸'

다만 1회 평균 음주량이 7잔(남성) 혹은 5잔(여성)을 넘고 주 2회이상 음주하는 사람의 비율인 고위험 음주율은 2008년 18.4%에서 지난해 18.7%로 비슷했다. 평균 음주 시작 연령은 2008년 21.7세에서 2014년 20.9세로 0.8세 빨라졌다.



직접 음주운전 하거나 음주운전 차량을 탄 경험자가 지난해 증가했다. 연간 음주운전 경험률은 2009년 14.7% 이후 매년 낮아졌다. 하지만 지난해에는 13.9%를 기록, 전년 10.9%보다 3.0%포인트 늘어났다. 연간 음주운전차량 동승 경험률 역시 2013년 8.1%에서 지난해 11.3%로 늘었다.



이번 조사에서는 흡연자가 비흡연자에 비해 건강관리와 안전의식이 더 부실하다는 점도 드러났다. 흡연자는 비흡연자에 비해 월간음주율 13.3%p, 고위험음주율 12.9%p, 비만율 0.4%p, 스트레스 인지율이 11.4%p 높았다. 안전의식 분야인 안전벨트 착용률 6.6%p, 연간 인플루엔자 예방접종률 7.6%p, 건강검진 수진율 5.4%p, 암 검진율은 5.2%p 낮은 것으로 나타났다.



금연, 저위험음주, 걷기 3가지를 포함하는 건강생활 모두를 실천하는 국민은 3명 중 1명에 불과했다. 특히 30~40대 연령층의 건강생활 실천 노력이 더 필요한 것으로 나타났다. 고혈압·당뇨병 등 만성질환자는 질환이 없는 사람들과 건강생활이 크게 다르지 않았고 3명 중 1명은 여전히 담배를 피웠다.



한편 남성 흡연율은 2008년 49.2%에서 2014년 45.3%로 3.9%p 줄었다. 고위험음주율은 같은 기간 18.4%에서 18.7%로 별다른 변화가 없는 정체 상태였다. 비만율은 2008년 21.6%에서 2012년 24.1%, 2013년 24.5%, 2014년 25.3%로 7년 사이 3.7%p 높아졌다.



온라인 중앙일보

'음주운전 증가' [사진 중앙포토]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