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우체통 새단장…전국 1만8000여개 우체통 새단장 "우체국에서 핸드폰도?"

온라인 중앙일보 2015.04.10 00:10
우체통 새단장




우체통 새단장…전국 1만8000여개 우체통 새 얼굴로



우체국이 우체통을 새단장하면 변신을 꾀하고 있다. 잊혀져가는 이 우체통이 새로 꾸미며 부활을 선언한 것이다. 최근 전국의 우체통은 1만 8000여개, 20년 사이 3분의 1로 줄었다. 잊혀져가던 우체통이 일제히 새 단장에 들어갔다. 부서진 곳은 수리하고 시원하게 물청소한 뒤 산뜻한 빨강으로 덧칠해서 새얼굴로 바뀌었다.



색다른 우체통도 인기다. 특별한 우편을 넣는 함이다. 단 몇 초 만에 전송되는 SNS나 메일과 달리 1년이 지나야 전달되는 우편 서비스로 우체통 사용 빈도를 높이기 위해 만들어졌다.



또 우체국 자체가 새로운 문화 공간을 선언하면 변신을 시도하고 있다. 우체국 내 일부 공간을 커피전문점에 내주는가 하면 관광객을 위한 쇼핑이나 체험 공간을 만들고 휴대전화도 판매하고 있다. 신개념 우체국이다. 서울지방우정청의 한 관계자는 "전국에 분포된 우체국 유통망을 활용해 알뜰폰을 판매할 계획"이라면 "기기 변동 등 다양한 분야로 사업을 확대하겠다"고 밝혔다.



우정사업본부는 앞으로 민간 사업자와 함께 우체국을 증축하거나 다시 지어, 호텔이나 업무공간으로도 임대할 계획이다.



온라인 중앙일보

'우체통 새단장' [사진 mbc 화면 캡처]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