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유럽의 바뀌는 성교육…목표는 피임→출산?

중앙일보 2015.04.09 14:19
중·고등학교 시절 '성(性)교육'시간이라 하면 '안전한 성관계', '올바른 피임법'등을 위주로 배웠던 기억이 떠오른다.



유럽도 우리와 사정이 크게 다르지 않았다.



하지만 요즘 유럽에서는 '출산'을 목표로 하는 성교육으로 바뀌고 있는 추세다. 저출산 고령화에 접어든 유럽 국가들이 교육 커리큘럼까지 바꾸면서 '출산율 높이기'에 힘을 쏟는 모양새다.



덴마크가 대표적이다. 8일(현지시간) 뉴욕타임스(NYT) 보도에 따르면 덴마크의 학교 내 성교육을 전담하고 있는 비영리단체인 '성(性)과 사회(Sex and Society)'는 최근 커리큘럼을 변경했다. 원치 않는 임신을 피하는 방법을 위주로 가르쳤던 과거와 달리, 이제는 건강한 임신과 출산에 대한 교육에 집중하고 있다. '성과 사회' 대표인 마리아나 롬홀트는 "과거에 우리는 안전한 성 관계, 그리고 임신을 피하는 법만을 가르쳤다"며 "하지만 지금은 학생들이 어떻게 올바른 임신을 하고 출산할 수 있는지를 가르친다"고 말했다.



유럽 국가들이 성(性)교육 목표를 바꾼 이유는 바로 '저출산' 때문이다.



지난 2월 이탈리아 보건부 장관은 이탈리아를 '죽어가는 나라(dying country)'로 묘사했다. 아이 울음소리가 들리지 않는 국가는 죽어가는 것이나 마찬가지라는 표현이다. 독일 역시 가족 관련 보조금 명목으로 예산을 상당수 배정하고 있으나 효과가 미미하다는 지적이 나온다. 그리스 역시 정체된 출산율이 고민 꺼리다.



통계를 봐도 그렇다. 유엔 통계에 따르면 유럽의 경우 20~64세 노동 가능 인구 100명당 65세 이상 인구는 28명이다. 이는 세계 평균의 2배나 되는 수치다. 2100년까지 가면 65세 이상 인구는 현재의 2배로 증가할 예정이다. 즉 노동인구 100명당 65세 이상 노인 인구가 56명으로 늘어 젊은이들의 부담이 커진다는 뜻이다.



노동 인구 감소와 경제 활력 저하를 유발하는 저출산의 공포를 짐작케하는 대목이다.



실제로 유럽에선 기발한 임신 장려 정책이 속속 등장했다.



NYT는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지난 2008년을 가족의 해로 선포했으며 푸틴을 지지하는 정당에서는 러시아 내에 있는 공원 벤치를 일자(一字)형이 아닌, 옆 사람과 밀착해서 앉을 수 있도록 굴곡진 모양으로 바꿔야 한다는 주장을 펼쳤다고 보도했다. 공원에서도 사랑을 속삭이라는 과도한(?) 배려로 보인다. 덴마크의 한 여행 기업은 "덴마크를 위해 사랑을 나눠라(Do it for Denmark!)"는 표어를 지난해 만들고 대대적인 캠페인을 벌이기도 했다. 여행사 광고에는 젊은 덴마크인들이 주말엔 파리에 있는 호텔에 묵으면서 사랑을 나누는 것이 출산율 높이기에 기여한다는 내용이 담겨 있다.



서유진 기자 suh.youji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