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김해 39억, 포항 34억, 대구 달성군 12억

중앙일보 2015.04.09 01:16 종합 4면 지면보기
전·현직 대통령의 출생지는 특별교부세 혜택을 얼마나 받았을까. 박근혜 대통령의 고향이자 지역구인 대구시 달성군은 지난해 12억원을 확보해 104위에 그쳤다. 2013년엔 17억원으로 106위였다. 다른 두 전직 대통령의 고향보다 교부세가 적게 들어갔다.


심층진단 대한민국 국회의원 ④ 권력에 민감한 특별교부세
전·현 대통령 고향 교부세는 얼마

 경남 김해(지난해 39억원)는 노무현 전 대통령의 임기 중인 2006년에 64억5000만원을 확보해 전국 1위를 차지했다. 2009년에도 115억9400만원으로 1위였다. 경북 포항(지난해 34억원)도 이명박 전 대통령의 임기 중인 2009년 특별교부세를 38억원 확보했다. 대통령 후보로 거론되던 2006년에는 29억원을 따냈다. 박 대통령에게 지역구를 물려받은 새누리당 이종진 의원은 “전반적으로 봐서 우리가 좀 적은 건 맞다”며 “특별교부세 신청은 했는데 대통령 지역구였다고 표 나게 (더 예산을 달라고) 할 수는 없는 것이니 너무 조르거나 그러지 않았다”고 말했다.



 대도시보다 주로 중소도시나 농어촌 지역에 배정되다 보니 부산이 지역구인 새누리당 김무성 대표나 새정치민주연합 문재인 대표는 특별교부세를 예상한 것보다는 많이 따내지 못했다. 다만 김 대표의 지역구인 부산 영도가 20억원(62위)으로, 문 대표의 지역구인 부산 사상(10억원·113위)보다 두 배 많았다.



◆특별취재팀=강민석(팀장)·강태화·현일훈·이지상·김경희·안효성 기자 mskang@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

미세먼지 심한 날엔? 먼지알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