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본문

[시가 있는 아침] 소스라치다

중앙일보 2015.04.09 00:05 종합 28면 지면보기
소스라치다
- 함민복(1962~ )


뱀을 볼 때마다

소스라치게 놀란다고

말하는 사람들


사람들을 볼 때마다

소스라치게 놀랐을

뱀, 바위, 나무, 하늘


지상 모든

생명들

무생명들

뱀이나 개구리를 만날 때 사람들은 소스라친다. 그러나 뱀이나 개구리가 더 놀란다는 것을 사람들은 모른다. 뱀은 겁 많고 청각이 예민해서 작은 기척에도 소스라쳐 달아난다. 뱀·바위·나무·하늘은 본디 그러함으로 늠름하니, 사람에게 그들을 놀라게 할 권리는 없다. 뱀에게 악업(惡業)의 굴레를 씌우고, 간계와 교활의 낙인을 찍어 혐오를 조장한 게 누구더냐? 바로 사람들이다. 종달새가 어여쁘다면 뱀도 그러할 것이다. 이 생령들을 사랑스러운 눈으로 바라보자. 그러면 즐겁고 활력이 솟는다. 뱀을 만나더라도 너무 호들갑 떨지 말자. <장석주·시인>

▶ [시가 있는 아침] 더 보기
공유하기

Innovation Lab

Branded Content

광고 닫기